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서울 강서구, 2018 겨울철 제설대책반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의 소형제설장비
서울 강서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도입한 소형 제설장비.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는 겨울철 폭설에 대비해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까지 제설대책반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구는 제설체계 구축을 위해 제설차량과 제설제살포기 등 장비를 점검하고, 간선도로와 비탈길 등 취약지점 460곳에 제설함을 설치했다. 지난해 도입한 보도전용 소형제설차량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노후 제설제살포기 3대를 새로 교체했다. 주민 보행 안전과 밀접한 보도와 도로 등 8개 구간에는 원격 자동염수살포장치 29대를 설치해 운영한다.

아울러 폭설시 초기 대응력 향상을 위해 구성된 ‘주민 제설기동반’은 취약지역에 투입돼 결빙 지역을 줄이는 데 앞장선다. 상가 밀집지역과 통행량이 많은 10곳에는 무료 제설도구함을 비치해 운영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올해는 예년에 비해 매서운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제설대책 준비를 철저히 했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닝썬 최초 신고자 “진짜 무서운 것 나온다”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씨는 22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을 언급하며, “가장 충격적인 것이 나온다. 순화한다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