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중동에 ‘특허 한류’ 열풍

아랍에미리트에 이어 사우디서도 현지 심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주(사진 오른쪽) 특허청장은 9일 서울 송파 시그니엘 호텔에서 알스와일렘(사진 왼쪽) 사우디 지식재산권 청장과 지식재산권분야 고위급회담을 갖고 양 국 지식재산 협력사업의 청사진이 될 ‘한·사우디 지식재산 협력 실행계획’에 서명했다. 특허청 제공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에도 한국의 특허 심사관이 파견돼 직접 심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중동에 특허 한류 확산 및 공공행정분야 수출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9일 서울 송파 시그니엘호텔에서 알스와일렘 사우디 지식재산권 청장과 지식재산권분야 고위급회담을 갖고 양국간 지식재산 협력사업의 청사진이 될 ‘한·사우디 지식재산 협력 실행계획’에 서명했다. 사우디 국가성장전략 ‘비전 2030’ 실행을 위한 지식재산 생태계 조성에 한국 특허청이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키로 한 것이다.

실행계획은 국가 지식재산 전략 수립·실행, 특허행정정보시스템 개발, 지식재산 전문인력 양성 등을 담고 있다. 특히 협력 프로젝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최대 15명의 한국 지식재산 전문가를 현지에 파견키로 했다. 사우디가 전체 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이어서 향후 실행계획의 안정적인 이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2014년 5명의 특허심사관을 파견해 현지에서 심사업무를 대행하는 UAE와 비슷한 유형의 협력이 예상된다”면서 “특허행정정보화 시스템 개발 및 유지보수까지 한국이 맡는 방식의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공 행정한류 확산 측면에서도 중동이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한 나라의 지식재산 생태계 구축에 다른 나라가 참여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협력 모델이자 한국 특허행정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UAE와 사우디 등 중동 국가에 한국형 지식재산제도가 이식돼 국내 기업의 현지 진출 편의 및 확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