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캐디 등 특고 9개 원청 보호 명시

‘김용균법’ 하위법령 입법예고…노사는 반발

경북의 특별한 봄을 전송합니다

27일~새달 12일까지 여행주간 실시

청년고용 42.9%로 늘었지만 제조업 감소세

중기 일자리정책 효과 1년새 0.9%P 증가

붕어빵 케어 대신 맞춤형 케어… 남다른 송파 복지

장애인·노인·질환 등 나눠 적절히 대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존의 복지 대상자를 추적 관리하는 한편 신규 대상자의 적응을 돕는 서울 송파구의 ‘투트랙’ 복지 서비스가 눈길을 끈다.

송파구는 ‘복지대상자 모니터 & 케어’ 사업을 통해 복지 대상 가구에 맞춤형 복지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에 올해 대상 명단을 추려내 가구별 방문계획을 완료한 상태다.

복지대상자 모니터 & 케어는 각 동의 사회복지담당이 장애인, 노인, 중증질환자 등 가구별 특성에 따라 연간 방문상담계획을 수립해 주기적으로 방문하고, 서비스 누락, 복지 급여와 서비스의 적절성, 대상자의 복지욕구 등을 파악해 적절히 대응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만 327개 가구에 모두 7800여건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밖에도 신규로 등록된 기초생계급여가구를 지원하는 ‘신규 수급자 숨은 희망찾기’ 사업도 추진한다. 신규 등록 2주 이내에 구 통합사례관리사와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이 함께 가정방문해 복지제도를 안내하고 심층상담을 진행하는 서비스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2-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버지 살해 뒤 오락실 간 딸과 남친, 뒤늦게…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사건 뒤 태연히 오락실을 찾는 등 쉽게 납득하기 어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육·일자리 광명 만들 것”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대학 재능기부로 고교 맞춤형 교육

국민·한성·한국외대와 업무협약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