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다시 배지에 눈 돌리는 진성준

기관장 연찬회서 여의도 재입성 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절치부심, 와신상담.’

진성준(52)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올해의 소원’이다. 진 부시장은 지난달 25일 경기 양평 한화리조트에서 열린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장 합동 연찬회 때 올해의 소원을 적는 프로그램에서 이렇게 적었다. 비공개 자리여서 이후 알려지지 않았던 내용이다. 2020년 4월 21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꺾고, 금배지를 달아 여의도에 다시 입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날 연찬회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부시장, 국·실장 등 시 간부들도 총출동했다.

진 부시장은 19대 국회 비례대표를 지냈고, 2016년 4월 20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서울 강서을에 출마했다가 김성태 의원에게 패했다. 이후 청와대에 들어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내다 지난해 7월 서울시로 자리를 옮겼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2-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