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문학관 품고 한문화특구 넓히고… 은평 ‘문화·관광 체험

서울 진관동 일대 ‘문화·관광 벨트’로 뜬다

역시나… 아침 쌀밥은 학업성취도 높이는 ‘만능 한 끼’

전북대 차연수 교수팀·농진청 공동연구

다시 배지에 눈 돌리는 진성준

기관장 연찬회서 여의도 재입성 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절치부심, 와신상담.’

진성준(52)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올해의 소원’이다. 진 부시장은 지난달 25일 경기 양평 한화리조트에서 열린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장 합동 연찬회 때 올해의 소원을 적는 프로그램에서 이렇게 적었다. 비공개 자리여서 이후 알려지지 않았던 내용이다. 2020년 4월 21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꺾고, 금배지를 달아 여의도에 다시 입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이날 연찬회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부시장, 국·실장 등 시 간부들도 총출동했다.

진 부시장은 19대 국회 비례대표를 지냈고, 2016년 4월 20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서울 강서을에 출마했다가 김성태 의원에게 패했다. 이후 청와대에 들어가 정무기획비서관을 지내다 지난해 7월 서울시로 자리를 옮겼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2-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살고 싶은 마을 만드는 동작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백두대간수목원 ‘야생식물 방주’

김용하 한국수목원관리원 이사장

‘주얼리 산업 중심’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