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2021년 PSAT 도입… 경쟁률 떨어진 7급, 지금이 절호의 기회

공시 전문가가 본 7급 국가직 공채 시험 변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급보다 좀더 높은 위치로 입직하고 싶지만 5급 공채를 준비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응시생들이 주로 7급 공무원 국가직에 도전한다. 하지만 지난 5년간 7급 공채 전형 경쟁률(필기 응시생 대비 최종 합격자 비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전국적인 ‘공무원 광풍’에도 불구하고 2014년 45.5대1이던 7급 국가직 공채는 지난해 31.5대1을 기록했다. 시험 응시 인원도 2015년 3만 3877명에서 지난해 2만 5973명으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 도입되는 공직적격시험(PSAT)을 경쟁률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고 있다. 30일 공무원시험 전문학원 ‘카스파’의 김중규 대표와 7급 국가직 공채의 오늘과 미래를 짚어 봤다.


김중규 공무원시험 전문학원 ‘카스파’ 대표

최근 문재인 정부의 공무원 충원 방침에 따라 9급 국가직 공채는 채용 인원이 크게 늘었다.

하지만 7급 국가직 공채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 2014년 755명, 2015년 772명, 2016년 921명, 2017년 820명, 지난해 824명으로 750~900명을 유지했다. 그러나 경쟁률은 2014년 45.5대1, 2015년 43.9대1, 2016년 41.2대1, 2017년 33.1대1, 2018년 31.5대1로 하락세를 이어 갔다.

학원가에서는 필기시험 출제 난도가 높아진 것과 2021년부터 도입될 PSAT를 경쟁률 하락의 원인으로 꼽는다. 지난 3년간 7급 국가직 공채 시험문제가 9급 시험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어려워졌다는 평이 많았다. 이 때문에 7급 국가직과 9급 국가직을 함께 준비하던 수험생들이 7급을 포기하고 9급에만 전념했다는 추론이다. 여기에 김 대표는 경쟁률 하락의 원인으로 PSAT 도입을 꼽았다. 그는 “수험생 사이에 PSAT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생겨나 7급 국가직 공채를 아예 포기하는 움직임이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학원가에서는 PSAT 본격 도입 전인 내년에도 경쟁률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

●난이도 하향 조정은 ‘글쎄’

학원과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PSAT 도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공직과 직접 관련이 없는 국어 과목보다 좀더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응시생을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실제로 PSAT는 자료 분석 능력, 상황 판단 능력 등 공직 적응 능력과 공직 수행 잠재력을 종합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제도로 여러 나라에서 검증을 마쳤다.

김 대표는 “우리나라 5급 국가직 공채도 PSAT 제도가 정착돼 수험생들과 합격생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현재 7급 수험생들이 PSAT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데 막상 첫해 시험이 치러지고 실체가 드러나면 부담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2021년 7급 국가직 공채에서는 한국사 과목도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주관하는 한국사 능력시험으로 바뀐다. 이에 대해서도 환영 일색이다. 지금까지 한국사는 누가 ‘구석구석까지 암기를 했느냐’로 평가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현 공무원 시험은 암기력 대결”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PSAT와 한국사 능력시험이 도입되면 이런 논쟁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학원가에서는 7급 공채 시험을 지금보다 쉽게 출제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미온적이다. 김 대표는 “7급은 7급다운 변별력을 갖춰야 해서 지금 정도의 난도가 적당하다고 본다”며 “현재 9급도 꽤 문제가 어려워진 상태인데 이런 상황에서 7급 시험을 쉽게 출제하면 9급 시험과의 난도 역전 현상 등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2021년에 맞춰 공부하는 수험생 나타나

학원가에는 이미 PSAT와 한국사 능력시험이 도입되는 2021년 제도에 맞춰 7급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등장하고 있다. 최근 7급 공무원 시험을 시작했다는 황모(26)씨는 “당장 내년 것을 준비하기보다는 내후년 바뀌는 제도에 맞춰 공부하고 있다”며 “주변에도 이런 수험생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내년까지 합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2021년 처음 시행되는 PSAT에 승부를 걸겠다는 생각이다. 반면 지금 7급 시험을 준비하고 있던 수험생들은 새 제도가 시행되기 전에 합격하자는 전략으로 ‘올인’하고 있다. 현 수험생들은 PSAT를 노리며 새롭게 유입될 경쟁자가 많지 않을 내년까지 합격하는 게 가장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김 대표는 “2021년 PSAT 체제를 준비하려는 수험생들은 하반기부터 전공 과목(행정학, 행정법, 경제학, 헌법) 위주로 공부를 시작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PSAT와 병행해 준비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반면 현 체제에서 합격하기 위해 전략을 짜고 있는 수험생들은 PSAT가 아닌 현재 시험에만 전념해 내년까지 수험 생활을 마무리하는 전략을 짜라고 주문했다.

2021년부터 ‘허수 경쟁률’이 사라져 7급 국가직 공채를 원하는 이들만 모여 ‘진검 승부’를 펼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지금까지는 문제 유형이 크게 다르지 않아 7급 국가직과 7급 지방직, 9급 공채를 함께 응시했다. 하지만 PSAT가 도입되면 다른 시험을 함께 준비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김 대표는 “PSAT가 도입되면 9급과 7급을 병행하기가 힘들어진다. 그냥 경험 삼아 응시하는 허수 응시생이 줄어 제대로 공부한 소수 정예의 수험생들끼리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PSAT에 과도한 올인은 금물

PSAT가 시행되는 다른 전형을 토대로 예측한다면, 2021년부터 바뀔 7급 국가직 공채는 PSAT 합격자에 한해 2차 전공 과목을 보도록 할 가능성이 높다.

PSAT는 합격할 정도로만 공부를 하되, 지나치게 힘을 쏟는 것은 좋지 않다는 조언이 나오는 배경이다. 오히려 최종 합격을 판가름할 전공 과목을 집중적으로 공부하는 게 좋은 전략이다.

김대표는 “1, 2차를 동시에 준비하되 안배를 잘해서 1차 PSAT는 합격할 정도로만 준비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며 “그 선이 어느 정도냐 하는 것은 수험 전문가들이 판단하겠지만, 나는 평균 80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7급 국가직 공채의 PSAT는 현재 시행되는 5급 PSAT보다 쉬운 수준으로 출제될 것으로 예측된다. 7급 공채에서 PSAT를 통과하는 응시생 수는 현재 7배수 수준인 5급 공채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현재 5급 공채는 1차 PSAT에서 7배수 합격(약 83점)을 시키는데 7급은 10배수(78점 예상)가 되지 않을까 예측한다”며 “따라서 5급 공채는 2차에서 7대1, 7급은 10대1로 경쟁하니까 5급은 1차가 어렵고 2차가 쉬운 반면, 7급은 거꾸로 1차가 상대적으로 더 쉽고 2차가 어렵다고 보면 된다”고 분석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5-0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화성살인사건 용의자 이씨, 경찰 추궁에 한 말이

화나면 매우 난폭… 아내·아들 폭행도 20세 처제 성폭행 뒤 둔기로 때려 살해 봉지 등으로 여러 겹 싸 야적장에 유기 “계획적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