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부·울·경은 본래 한 뿌리” 동남권발전협의회 출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울·경’ 공동발전을 위한 민간 주도 협의체가 출범했다.

동남권발전협의회는 15일 부산 서면 롯데호텔에서 부산·울산·경남지역 대학과 기업, 시민이 함께하는 ‘동남권발전협의회’ 출범식 행사를 열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동남권발전협의회가 출범식을 주최하고, 부산대 통일한국연구원과 부·울·경 지역대학총장협의회, 부·울·경 상공회의소가 주관했다. 행사에는 부·울·경 상공회의소, 대학, 기업, 시민단체 등 산·학·관·민 관계기관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동남권발전협의회 발족에 따라 앞으로 3개 지역이 제도적 광역 연합으로 나가기 위한 정책제안 및 연구·토론 등이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협의회는 ‘동남권 대(大)동행-통통통(洞·通·統)’이란 슬로건을 내걸었다. 부·울·경이 혁신과 협력·연합을 통해 동남권 혁신 발전에 큰 뜻을 두고 동행해 대장정에 오르겠다는 뜻이다.

협의회는 앞으로 지역분권·국가균형발전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공유하는 한편 광역 차원의 지역 혁신 및 발전을 지속시키고 올바른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출범식에 이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을, 상임위원장인 전호환 부산대 총장이 ‘동남권 대동행 혁신과제 및 비전’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전 총장은 “본래 한 뿌리였던 부산·울산·경남은 이제 다시 동남권 광역연합으로 뭉쳐 미래를 밝혀 나가야 한다”며 “부·울·경의 미래 해답이 될 동남권광역연합에 사회와 지역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9-05-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설리 죽음에 분개한 시민들 靑 청원에 몰려가…

‘설리 사망’ 관련 靑 청원 총 6건 올라와“피해자, 오죽 괴로웠으면 죽음 택했겠나”“악플러 명예훼손, 솜방망이 처벌 안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