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문화·상업 거점으로… 자족 경제도시 꿈꾸는 노량진

[현장 행정] 이창우 동작구청장 노량진 개발 밑그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3월 말 서울 동작구 본동 용양봉저정을 찾은 이창우(오른쪽 두 번째) 동작구청장이 노량진 일대를 관광·상업·문화의 거점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구상에 나서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 관문인 노량진은 수산시장, 용양봉저정, 사육신공원 등 숱한 역사·문화 자원을 뽐내 관광도시로서 잠재력이 큽니다. 특히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한강대교 보행교 ‘백년다리’가 들어서면 많은 시민이 찾게 될 겁니다. 노량진을 문화·상업의 거점으로 탈바꿈시켜 동작구를 자족가능한 경제도시로 한 단계 더 진화시키겠습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노량진 일대가 한강의 새로운 문화·관광 허브로 거듭난다. 청년들이 분투하는 ‘고시촌’ 이미지로만 부각됐지만 살뜰히 살펴보면 역사적 명소뿐 아니라 행정타운 조성에 따른 현재 구청사 부지 등 풍부한 자원과 개발 입지를 품고 있다. 그러나 올림픽대로, 철도 시설 등으로 여의도, 한강 등 주변의 주요 중심지와 단절되면서 발전에 한계를 맞았다. 이에 동작구는 노량진과 여의도를 한 생활권으로 잇는 도로, 보행교 신설을 꾀한다. 주변과 새 길을 터 유동인구를 노량진으로 끌어들이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가 진행하는 ‘백년다리’도 2021년 개통될 예정이라 노들섬, 노량진 일대가 큰 전환점을 맞을 전망이다.

구는 노량진와 여의도를 잇기 위해 먼저 노량진로~노들길~여의도로 직접 이어지는 도로를 조성한다. 노량진에서 여의도로 이어지는 보행교도 새로 놓는다. 구가 추진하는 ‘노량진역사 현대화사업’도 여의도와 생활권을 연결하려는 노력 가운데 하나다. 이용객에 비해 협소하고 지어진 지 48년이나 돼 낡은 역사인 노량진역은 올 하반기 사업 기본구상과 타당성 검토 용역연구를 마무리하면서 이용객 편의를 대폭 늘린다.

전망대, 광장, 잔디밭 등 다채로운 여가공간으로 만들 한강대교 ‘백년다리’ 개통과 맞물려 구는 용양봉저정과 인근 근린공원 일대(60여만㎡)를 노들섬과 연계한 문화·관광벨트로 재탄생시킨다. 올해엔 주변 유물 발굴 조사와 토지 매입·정비에 속도를 내 2022년 역사공원으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이다. 정조가 잠시 쉬어가는 행궁으로 쓰던 용양봉저정 인근엔 서울에서 유일하게 한강 이남에서 강북 방향으로 한강과 남산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근린공원도 자리해 있다. 이 구청장은 “근린공원 산책로 정상엔 2022년까지 한국의 ‘미세스 맥쿼리 포인트’(호주 시드니 야경 명소)가 될 전망대를 설치해 누구나 꼭 한 번 방문할 만한 서울의 대표적 조망 명소로 꾸미겠다”며 “앞으로 시민, 관광객들은 노들섬에서 공연을 감상한 뒤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제철 수산물을 맛보고 용양봉저정 전망대에서 한강의 야경을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1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