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중앙행정기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年 2회 뽑아야

각 부처에 ‘지원위원회’ 두고 심의 선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정 땐 특별승진·인사상 인센티브 부여
상습적인 소극행정 공무원은 엄정 조치


앞으로 각 중앙행정기관은 반기마다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뽑아 인사상 우대 조치를 해야 한다. 적극행정을 하다가 소송을 당한 공무원에게 법률 전문가를 지원해 주는 근거도 마련된다.

인사혁신처는 21일부터 이런 내용의 ‘적극행정 운영규정 제정안’(대통령령)을 입법예고한다. 정부는 그동안 공무원들의 ‘복지부동’ 행태를 개선하고자 적극행정을 강조했지만 실제 현장에선 국민이 체감할 정도로 바뀌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사처는 “이번 제정안은 지금까지 산발적으로 추진했던 적극행정 관련 정책을 종합적으로 담고 있는 운영규정”이라고 설명했다.

중앙행정기관은 적극행정 업무를 전담할 부서를 지정한다. 또 각 부처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도 두기로 했다. 위원회는 적극행정 활성화를 위한 계획을 심의하고 우수 공무원을 선발한다. 반기별로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을 선발해 이들에게 특별승진을 비롯해 인사상 인센티브를 주는 것도 의무화했다.

적극행정을 가로막는 주요 원인은 민원인의 고소·고발이나 해당 공무원에 대한 징계다. 적극행정이라고 판단되면 일하다가 발생한 변상 책임 등에 대해서는 구상권 행사를 제한하기로 했다.

손해배상 소송이나 고소와 관련해선 법률전문가를 지원해 준다. 감사원의 사전컨설팅을 포함해 적극행정 면책 제도도 규정했다.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상습적으로 소극행정을 하는 공무원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운영규정 제정 외에도 지침을 마련하고 교육 등을 통해 적극행정이 공직 사회에 신속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5-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