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교체설에 총리실 줄인사 촉각

이낙연 총리 정기국회 후 교체 무게

“서울 낡은 상수도 138㎞ 연내 교체”

박원순 시장 긴급 대책 발표

병원·한방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

연간 환자 38만여명 입원료 크게 줄어

지역발전 주역 ‘지방행정의 달인’ 찾습니다

적극행정 분야 신설… 10개 부문서 선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1일 접수 마감, 10월쯤 결과 발표

행정안전부는 서울신문사와 월간지방자치, NH농협은행과 함께 ‘제9회 지방행정의 달인’ 후보자를 다음달 21일까지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역발전에 탁월한 성과를 낸 지방공무원을 발굴하고자 2011년 시작됐다. 지금까지 모두 130명이 달인으로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곽인선 서울시 주무관이 대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곽 주무관은 땅값을 도면에 나타내는 지가현황도면(LPMS)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는 10개 분야에서 10명 안팎을 선발한다.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추천을 받은 후보자들을 모은 뒤 민·관·학 관련 분야 전문가로 이뤄진 ‘달인 선정위원회의’가 세 차례 심사를 거쳐 오는 10월쯤 결과를 발표한다. 특히 올해는 ‘적극행정’ 분야를 신설하고 ‘국민 추천제’도 도입한다. 정책 수요자인 국민이 직접 우수 공무원을 추천해 현장의 숨은 일꾼을 발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지방행정의 달인’으로 선발된 공무원에게는 정부 포상과 장관 표창이 주어진다. 특별승진이나 특별승급 등 인사상 특혜와 단기 국외연수 등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지방행정 우수사례 모음집인 ‘달인학 개론’ 집필에 참여할 기회도 얻는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주민 행복을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는 달인의 노력과 열정은 공직 사회에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국당 女당원 ‘엉덩이춤’에 황교안 “좀더 연

자유한국당이 여성 당원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에서 일부 여성 참석자들이 선정적이라고 의심받을 수 있는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50년 만에 영등포 노점상 정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마을 민주주의 텃밭 ‘금천 1번가’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청렴 성동’ 인증받았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