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지역발전 주역 ‘지방행정의 달인’ 찾습니다

적극행정 분야 신설… 10개 부문서 선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1일 접수 마감, 10월쯤 결과 발표

행정안전부는 서울신문사와 월간지방자치, NH농협은행과 함께 ‘제9회 지방행정의 달인’ 후보자를 다음달 21일까지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역발전에 탁월한 성과를 낸 지방공무원을 발굴하고자 2011년 시작됐다. 지금까지 모두 130명이 달인으로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곽인선 서울시 주무관이 대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곽 주무관은 땅값을 도면에 나타내는 지가현황도면(LPMS)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는 10개 분야에서 10명 안팎을 선발한다.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추천을 받은 후보자들을 모은 뒤 민·관·학 관련 분야 전문가로 이뤄진 ‘달인 선정위원회의’가 세 차례 심사를 거쳐 오는 10월쯤 결과를 발표한다. 특히 올해는 ‘적극행정’ 분야를 신설하고 ‘국민 추천제’도 도입한다. 정책 수요자인 국민이 직접 우수 공무원을 추천해 현장의 숨은 일꾼을 발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지방행정의 달인’으로 선발된 공무원에게는 정부 포상과 장관 표창이 주어진다. 특별승진이나 특별승급 등 인사상 특혜와 단기 국외연수 등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지방행정 우수사례 모음집인 ‘달인학 개론’ 집필에 참여할 기회도 얻는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주민 행복을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는 달인의 노력과 열정은 공직 사회에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