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고속도로…박원순 교통혁명 통할까

콜롬비아 순방 중 구상 밝혀

노인장기요양보험 3년 연속 적자

2022년엔 적립금도 바닥

9일간 제주 ‘비밀의 숲’ 열린다

20일부터 거문오름 용암길 한시 개방

“美 글렌데일 고마워요, 평화의 소녀상 지켜 줘서”

성북 초·중·고 1500여명 응원 담은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위안부 기림의 날’ 맞춰 전달 예정
이승로 구청장, 길원초등학교 찾아 감사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지난 3일 길원초등학교 6학년 교실을 찾아 손편지를 쓴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과거 우리나라가 일본에 의해 겪은 여러 고통과 희생에 대해 배우고 생각하면서 사회를 배웁니다. 일본의 압력에도 소녀상 철거를 막아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소녀상을 세워주시고, 일본이 소송을 걸었음에도 열심히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위안부 내용이 널리 퍼질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일본에서 철거하라고 압박하는데도 이렇게까지 소녀상을 지켜주시고 보호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성북구 초·중·고등학생 1500여명이 쓴 편지.

서울 성북구 초·중·고생 1500여명이 최근 미국 글렌데일시 관계자들과 시민들에게 보낼 편지를 썼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회복에 대한 바람을 공감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데 대한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담았다. 글렌데일시는 2013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첫 해외 도시이자 성북구 우호도시다. 2014년 일본 극우단체 등이 제기한 ‘소녀상 철거’ 소송에서 표현의 자유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승소했다. 일본 극우단체 등의 소녀상 철거 주장과 압력은 지금도 이어진다.

학생들 손편지 소식을 접한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지난 3일 길원초등학교 6학년 교실을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구청장은 “성북구 아동·청소년들 편지를 받을 글렌데일시 관계자들과 시민들은 앞으로도 꾸준히 대한민국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쓴 편지 한 장, 한 장이 그 어떤 외교관보다 훌륭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북구는 글렌데일시가 매년 7월 개최하는 ‘위안부 기림의 날’에 맞춰 학생들의 손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6-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수구선수 몰카’ 일본인 과거 행동 추적해보니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여성 선수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일본인이 특정 부위를 찍는 등 ‘민망한 장면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다자원을 미래 먹거리로”

‘관광 울산 동구’ 활성화 잰걸음

색다른 등굣길…든든한 영등포

청소년 통학로 점검 채현일 구청장

광진, 키즈클린·대체조리사 지원

보육교사 돕고 일자리 창출까지

성동, 전국 최초로 청년 조례 제정

이사차량 후원·긴급 돌봄서비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