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빛·문화’로 밝힌 종로 순화길

집주소 조명 설치… 주민·관광객 호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 골목에 ‘집주소 조명’이 설치된 모습.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가 범죄예방환경설계(셉티드·CPTED) 기법을 적용해 지난 4월 완료한 ‘종묘 옆 안심길(범죄예방) 조성 사업’이 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4일 구에 따르면 종묘 옆 마을(동순라길·서순라길) 일대는 낡은 주변 환경과 도심공동화 등으로 주거 침입 범죄와 절도 범죄의 우려가 높은 지역이었다. 이에 구는 셉티드 디자인 사업을 시행하고자 서울시의 ‘2018년 생활안심(범죄예방) 디자인 사업’에 응모·선정됐다. 구는 워크숍, 심층 인터뷰 등에서 주민들이 지적한 여러 문제점을 ‘빛’과 ‘문화’로 해결하기로 했다. 13종의 관련 시설물을 설치하고 환경정비를 진행했는데 특히 ‘집주소 조명 설치’가 주목할 만하다. 구는 골목 규모에 맞는 적정한 빛을 찾아 야간범죄 발생 시 신고자의 위치 파악이 쉽도록 도로명주소와 조명을 결합시켜 설치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순라길 관광 프로그램으로 야간 유동 인구가 늘어나고, 집주소 조명 설치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크게 감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6-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