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경기 분도론 시기상조… 정치적 요소 줄여 논의”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 1주년 기자회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분도, 남북 불균형 따른 소외감서 비롯
기반시설 확보로 자립기반 구축 시급
공정해지면 삶 바뀌고 경제 살아날 것”

이재명 경기지사가 27일 경기도청에서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지사는 27일 “지금 당장 경기북부를 분할한다면 주민들의 삶이 지금보다 훨씬 나빠질 수 있는 만큼 최대한 정치적인 요소를 줄이고 북부 주민들의 삶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다시금 불거지고 있는 ‘경기도 분도’ 주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분도론이 대두되는 것은 경기도가 너무 넓고 인구가 많은 문제도 있지만 실상은 재정 문제와 각종 규제 등 불균형 발전에 따른 북부 주민들의 소외감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현재 남부의 세수로 북부의 재정지출을 상당 부분 커버하고 있는데 분도를 해서 이런 혜택이 없어진다면 북부는 어떻게 할 것이냐”고 반문했다.그는 “일부에서는 경기북도를 분도하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데 이는 불가능하다”면서 “균형발전과 기반시설 확보를 통해 자립기반을 최대한 구축하는 게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경기도 생애 최초 청년 국민연금’ 등 일부 정책을 놓고 중앙정부와 충돌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충돌이라는 표현보다 의견이 다른 것들이 적지 않나 생각된다”면서도 “정책은 경쟁해야 하는 것으로, 기초지방정부가 추진한 정책이 좋다면 광역지방정부도 해 보고, 중앙정부 주도로 전국 단위로 확대해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지난 1년은 공정의 씨앗을 뿌린 시간이다. 세상이 공정해지면 삶이 바뀌고 경제가 살아난다는 것을 입증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우선 가치는 언제나 ‘공정’이었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고 규칙을 지켜서 손해 보지 않는다는 믿음을 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공정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9-06-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