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생각도 좀더 자유로워지길 꿈꾼다” 수요일엔 반바지 입고 출근합니다

프리패션데이 첫발 뗀 창원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초 매일 반바지 차림 출근 제안
“시범 시행한 뒤에…” 직원들 만류

“예의 어긋나 어쩌지” “제모해야 하나”
공무원 참여율 절반… 반응도 제각각

경남 창원시가 프리패션데이를 시행한 첫날인 3일 허성무(가운데) 창원시장과 직원들이 반바지 차림으로 출근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반바지 차림으로 출근하니 시원하고 편해서 좋습니다.”

허성무(56) 경남 창원시장이 3일 푸른색 반바지와 체크무늬 남방 차림에 운동화를 신고 시청으로 출근했다. 혹서기인 7~8월 두 달 동안 매주 수요일을 ‘프리패션데이’로 지정한 데 따른 것이다. 다른 반바지 차림의 직원들도 함께 출근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허 시장은 집에서 시청까지 매일 아침 20여분을 걸어서 출근한다.

허 시장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아직은 반바지 문화가 어색하지만 여름철 시원하게 다닐 수 있다. 자유로운 복장은 유연하고 창의적인 생각으로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좋은 정책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반바지 출근 소감을 밝혔다.

앞서 그는 간부회의에서 “수요일 반바지 차림 출근을 제가 솔선수범하겠다. 직원들도 자유롭고 편하게 입으면 된다”며 간부 공무원들에게 프리패션 동참을 당부한 바 있다.

허 시장은 당초 반바지 차림으로 매일 출근하자고 제안했으나 직원들이 일단 시범적으로 시행한 뒤 결정하자고 만류해 이달은 수요일만 실시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행사 등으로 정장이 필요한 경우는 사무실에 양복을 준비했다가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반바지 차림으로 출근한 공무원은 전체 직원의 절반에 가까울 정도로 참여율이 높았다. 다만 공무원들의 반응은 다양하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 자유복장을 입어야 예의에 어긋나지 않으면서도 보기 좋을지 고민이 많다”는 반응이 가장 많았고, “공무원에게 반바지 차림이 어울리느냐”는 반대 의견도 있었다. “제모를 해야 하느냐”, “반바지 기장은 어느 정도까지 가능하냐” 등의 문의도 나왔다.

여름철 공무원 반바지 근무는 2012년 서울시가 처음으로 시작했다. 지난해 수원시에 이어 올해 경기도와 창원시가 7~8월 반바지 복장 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공직사회 분위기가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만큼 서울시 등에서는 반바지 차림의 공무원이 지금까지 눈에 띈 적이 없다.

창원시 한 공무원은 “앞서 시행한 지자체에서도 폭염기 반바지 문화가 정착하지 못한 만큼 향후 확산될 수 있을지는 예단하기 어렵다”면서 “다만 기업들도 양복 대신 캐주얼을 평상복으로 입고 있는 만큼 공직사회에도 복장을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9-07-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