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문학관 품고 한문화특구 넓히고… 은평 ‘문화·관광 체험

서울 진관동 일대 ‘문화·관광 벨트’로 뜬다

역시나… 아침 쌀밥은 학업성취도 높이는 ‘만능 한 끼’

전북대 차연수 교수팀·농진청 공동연구

고개 숙인 전북대 총장 “교수 윤리 규정 정비할 것”

교수 비위 사과… 재발 방지책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원 전북대 총장이 9일 최근 발생한 교수들의 비위 사건<서울신문 6월 19일자 14면>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발표했다.

김 총장은 전체 교직원에게 ‘최근 교수 비위 사건에 대해 사과드리며 거점 국립대로 더욱 새로워지겠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 김 총장은 서신에서 “연구자로서 교수에게는 반드시 준수해야 할 윤리와 책임이 있으며 사회 지도층으로서 교수는 모범과 품위를 지켜야 하는 게 시대적 요구”라면서 “지역 발전을 선도하고 미래를 여는 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해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의식과 도덕성을 갖춰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김 총장은 “교수 윤리에서 벗어나거나 대학 구성원의 피해가 예상되면 직위해제 등 선행 조치하고 교수 윤리를 강화하기 위한 제도와 규정을 꼼꼼히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재발 방지책으로는 ▲인권센터 독립기구 설치 ▲피해자 보호 매뉴얼 정비 ▲성범죄 방지 교육 확대 ▲연구 윤리 자체 감사 기능 강화 등을 내놨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7-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살고 싶은 마을 만드는 동작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백두대간수목원 ‘야생식물 방주’

김용하 한국수목원관리원 이사장

‘주얼리 산업 중심’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