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음악섬으로 다시 태어나다

874석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 28일 개장

어린이집 늦게까지 아이 맡길 수 있다

복지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입법예고

길거리 댄스 무대 변신한 동대문

21~22일 ‘세계거리춤축제’ 개최

장수군, 1억 5000만원 드는 싸이 공연 괜찮겠습니까

새달 7일 ‘장수 락 페스타’서 무료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정자립 열악한데 과잉 혈세 지불 지적
郡 “1만명 방문 예상… 특산물 홍보 기대”

싸이
연합뉴스

재정자립도가 전국 최하위권인 전북 장수군이 1억 5000만원을 들여 ‘가수 싸이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히면서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다.

장수군은 ‘제13회 한우랑 사과랑 축제’ 기간인 다음달 7일 오후 7시 장수읍 종합운동장에서 ‘장수 락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흥을 돋우기 위한 사전 공연은 7시에 열리고 본공연은 8시부터다.

이 행사는 글로벌 가수 싸이의 공연이다. 장수군이 지역 특산물인 사과, 한우, 오미자, 토마토 등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싸이 공연은 전북 지역 최초다. 군민들은 무료입장이다. 외지인들에게는 5000원을 받지만 티켓을 집으로 보내 주는 택배비로 갈음하기 때문에 사실상 무료다.

이에 대해 지역 홍보를 위해 ‘통 큰 결정’을 했다는 긍정적 평가와 단발성 행사에 ‘무리한 예산을 지출했다’는 지적이 함께 나온다. 행사 비용이 재정 상태가 열악한 지자체로서는 매우 큰 액수이기 때문이다. 장수군은 재정자립도가 14.4%로 전국 최하위권이고 인구는 전북에서도 가장 적은 2만 2600여명에 불과하다.

그러나 장수군은 “지역의 존재감과 특산물 홍보에 이만한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군은 이번 공연에 1만 2000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 외지에서 젊은 관광객들이 몰려와 장수를 알리는 데 절호의 기회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 유하영 장수군 축제진행팀 주무관은 “지역과 특산물 홍보에 높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노인 인구 비중이 높은 장수군 일부 주민은 “젊은층이 좋아하는 싸이보다 요즘 뜨는 트롯 여신 송가인을 초청하는 게 예산이 덜 들고 분위기도 더 좋을 뻔했다”고 아쉬워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8-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는 신촌에 문화창조밸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방과 후’ 걱정 없는 광진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관광지용 ‘국적 불명 한복’ NO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