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인천 중구∼동구 연결도로 20년 만에 재개

공사 중지 8년 만에 … 속도·통행 제한 조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시 제공

소음 및 역사·문화적 공간 훼손 우려로 공사가 미뤄졌던 인천시 중구 신흥동∼동구 송현동 연결도로 일부 구간 공사가 8년 만에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동구 금창동 쇠뿔마을 주민 등은 21일 장기간 중단되고 있는 해당 도로의 3구간(송림로~유동삼거리) 공사를 시작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날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3구간 지하차도 차량 운행속도를 시속 50km로 제한하고 5톤 이상 차량의 24시간 통행 금지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3∼5톤 차량의 밤 시간 통행 금지와 진출입로 폐쇄회로(CC)TV 설치 등 주민 요구 사항도 반영하기로 했다. 주민들은 지하차도 위 지상공간에 공원 및 복합문화센터 건립도 요구했으나, 박 시장은 “주민 의견을 들은 후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즉답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송현터널부터 송림로까지 2구간은 주민대책위를 포함한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개통 방법과 시기를 지속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2003년 착공한 중·동구 연결 도로는 사업비 1542억원이 투입돼 길이 2.92㎞·폭 50∼70m 규모로 건설되는 도로다. 서구 청라 지역과 중·동구 도심을 연결하는 인천시 핵심도로 중 한 곳이다. 4개 구간으로 나뉜 이 도로는 3구간(송림로∼유동삼거리) 380m 구간을 빼놓고는 이미 모두 완공됐다.

3구간은 그동안 배다리 헌책방거리 등 역사적 가치를 지닌 공간이 사라질 수 있고 소음·진동 피해가 우려된다는 인근 주민 반발로 설계 단계에 머물러 있었다. 주민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도로 사업 전면 폐기를 요구해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