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농식품부 월권·공포심 유발할까 신중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작년 대기업·中企 간 노동비용 격차 줄어

中企 임금·복지 수준 대기업 67.7% 수준…노동자 1명 고용시 월평균 520만원 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기업에서 노동자 1명을 고용하는 데 월평균 520만원의 비용이 든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비용 격차는 2017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용직 노동자 10인 이상인 국내 기업 3500곳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519만 6000원으로 전년(502만 3000원)보다 17만 2000원(3.4%) 늘어났다. 고용부가 조사하는 기업체노동비용은 임시·일용직이 아닌 상용직 노동자를 10인 이상 고용한 기업 중 개인 사업체를 제외한 회사법인이 대상이다. 노동비용은 정액·초과급여·상여금 등으로 구성된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4대보험·교통비 등의 간접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대기업과 300인 미만 중소·중견기업 간 노동자의 임금·복지 수준 격차가 좁혀졌다. 300인 미만 기업체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427만 9000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한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은 631만 6000원으로 1.5% 느는 데 그쳤다. 중소·중견기업의 임금·복지 수준이 대기업의 67.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년(65.6%)보다 개선된 수치다.

세부적으로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은 직접노동비용보다 간접노동비용에서 상대적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임금보다는 복지혜택에서 더 큰 차이가 났다는 뜻이다. 300인 미만 중소·중견기업의 직접노동비용(351만 7000원)은 300인 이상 대기업(491만 7000원)의 71.5%나 됐지만 간접노동비용으로 보면 중소·중견기업(76만 2000원)은 대기업(140만원)의 54.5%에 그쳤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8-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화성살인사건 용의자 이씨, 경찰 추궁에 한 말이

화나면 매우 난폭… 아내·아들 폭행도 20세 처제 성폭행 뒤 둔기로 때려 살해 봉지 등으로 여러 겹 싸 야적장에 유기 “계획적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