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음악섬으로 다시 태어나다

874석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 28일 개장

어린이집 늦게까지 아이 맡길 수 있다

복지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입법예고

길거리 댄스 무대 변신한 동대문

21~22일 ‘세계거리춤축제’ 개최

국유림 2028년까지 전체 산림 28%로 늘린다

산림청, 향후 10년간 사유림 15만㏊ 매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림청이 국유림 확대 방안으로 산림경영 등이 가능한 사유림과 ‘교환’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비예산 정책수단을 활용해 국유림을 확보하고, 개발에 따른 국유림 감소를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은 21일 국토의 생태환경 기능 증진 및 산림 레포츠 확충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을 강화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제2차(2019~28년) 국유림 확대계획’을 밝혔다. 향후 10년간 1조 3860억원을 투입해 15만㏊의 사유림을 매수키로 했다. 현재 전체 산림의 25.9%(164만㏊)인 국유림 비율을 2028년까지 28.3%(179만㏊)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리정보시스템(GIS) 분석을 통해 공익임지에 속하는 사유림 중에서 생태·환경기능과 사회·경제적 기능이 높은 대상지를 산출해 체계적으로 매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백두대간보호지역은 핵심·완충지역으로 지정된 사유지를 우선 구입해 무분별한 개발행위로 인한 훼손을 방지한다. 미세먼지 및 도시 열섬현상 완화사업 등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친환경 인프라도 확대할 계획이다. 박종호 산림청 차장은 “매수단가가 시중거래가격보다 낮아 사유림 매수 목표 달성이 쉽지 않다”면서 “2차 계획기간에는 국유림 비중이 낮은 지역 매수를 늘리고 비예산 사업 등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08-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는 신촌에 문화창조밸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방과 후’ 걱정 없는 광진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관광지용 ‘국적 불명 한복’ NO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