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18기, 2027년까지 땅속에 묻힌다

‘24년 숙원’ 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이 22일 창동 차량기지 앞에서 바라다보이는 송전선로를 가리키며 ‘특고압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 추진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주민들이 지난 24년간 꾸준히 제기해 온 특고압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지중화 사업 구간은 월계동 사슴1단지 아파트 인근 영축산 노원변전소부터 지하철 4호선 차량기지를 거쳐 상계근린공원까지 이어지는 약 4.1㎞로 송전철탑 18기가 남북으로 설치돼 있다. 총사업비는 908억원이며 한국전력공사와 서울시, 노원구가 각각 50대25대25 비율로 분담한다. 구는 본공사에 앞서 설계용역을 실시한 후 2027년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의 필요성은 지난 20여년간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1995년 월계 사슴1단지 아파트 입주 당시부터 시작된 지중화 요구 민원은 2007년 월계동 주민 2273명의 집단 민원 등 모두 16건이다. 최근에는 올 11월 입주하는 859가구 월계 인덕 아이파크 입주 예정자들까지 인터넷 카페를 개설, 의견을 제시하는 등 이 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다.

실제로 154㎸의 송전선로가 지나는 구간에는 월계3동 등 6개 행정동에 상계 주공 16단지 등 12개 아파트 단지 1만 4383가구, 4만 4000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 밖에 연지초교 등 4개 학교와 시립장애인복지관은 물론 많은 주민이 이용하는 상계근린공원 등 4개 공원도 밀집돼 있다. 이로 인해 주민과 학생들의 전자파 피해와 애자 등 송전설비 파손과 낙하로 인한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상 송전선로는 서울 강남북 환경 불평등의 대표적 사례로도 꼽힌다. 노원구에는 서울시 전체 송전철탑 185기 중 46기가 집중 설치돼 있다. 또한 송전선로 지중화율 또한 40.1%로 서울시 평균인 90.5%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구 관계자는 “아파트 단지 내에 송전탑이 설치돼 있는 곳은 노원구가 서울시에서 유일하다”며 “이 때문에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주민들이 크게 환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는 23일 노원구청에서 서울시·한전과 함께 ‘월계·상계 특고압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해 사업 추진을 공식화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노원구의 시가지 내 송전선로는 모두 지중화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향후 창동·상계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자족도시로 발전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되는 사업인 만큼 도시 이미지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