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영등포 청소년들 러시아 고려인에게 한글 가르친다

해외 봉사활동 ‘워크 캠프 나누리’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크캠프 나누리’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서울 영등포구 학생들이 지난 7월 20일 디모데지역아동센터에서 오토하프 연주에 몰입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러시아에 고려인이 있다는 사실이 너무 신기하더라고요. 우리 동포들에게 오토하프(크로마하프)를 연주해 주고 싶어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연습하고 있어요.”

서울 영등포구 주민인 정주희(18)씨는 22일 첫 해외 봉사를 떠나 고려인을 만날 생각에 한껏 들뜬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고려인은 러시아에 거주하며 러시아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한민족 동포를 의미한다. 정씨는 오는 25일부터 30일까지 5박 6일간 진행되는 ‘워크캠프 나누리’ 프로그램에 참석한다.

구는 지역 내 청소년 20명이 러시아에 방문해 고려인과 소통하며 봉사하는 뜻깊은 경험을 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캠프에 참여하는 청소년들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하바롭스크 지역의 고려인들을 만난다. 이들은 민족의 뿌리가 같은 고려인들에게 한글, 예술을 전파하며 상호 공감대를 형성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