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확진자… 이번엔 대응 매뉴얼 지킨 감사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지방의회·어민 ‘日 오염수 방류’ 규탄 거세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박정희 역사자료관’ 열려도 ‘논란자료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찰, 이월드 사무실 압수수색…“안전 교육 못받아” 주장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이월드 롤러코스터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직원은 놀이기구 안전교육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월드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대구 성서경찰서는 23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 45분까지 이월드 사무실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사고와 관련한 장부, 컴퓨터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한 서류를 분석해 이월드가 종사자들을 상대로 근무 감독과 안전 교육 등 전반적인 관리 상황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 22일 사고 부상자 A(22) 씨가 “직원으로부터 놀이기구 작동 및 안전교육을 전혀 받지 못했다. 놀이기구 조작실에 있는 간단한 매뉴얼에 따라 전임 아르바이트생에게서 교육받았다”고 진술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틀 전 신청한 영장이 발부돼 집행했다”며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이월드가 안전 교육을 제대로 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월드에서는 지난 16일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 A씨가 열차 맨 뒤 편에 타고 있다가 발이 미끄러지며 오른쪽 무릎 10㎝ 아래 다리를 잃는 사고를 당했다.

대구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읽고, 보고, 찍고, 노는 ‘핫플’… 문화 시민 다 품는 성북

[현장 행정] ‘문화마루’ 찾은 이승로 구청장 도서관·미디어센터·공연장 등 한곳에 유튜브 콘텐츠 제작 환경도 갖춰 인기 동북권 대표적 복합 문화시설로 도약

강서, 엄마되고 싶다면… 난임치료 한약 지원

시술비 지원 안 받는 84명 선정 3개월 동안 한약비용 90% 부담

노숙인 거리상담반 운영… 강동, 관리 사각지대 없앤다

위기 상황 노숙인 찾아 안전·자립 지원

독도체험관, 서대문→영등포 타임스퀘어로 이전

10월 개관… 규모 커지고 접근성 높아져 역사관·체험·표본 전시 공간 등도 갖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