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우리나라 ‘열린정부 파트너십’ 의장국 선출

10월부터 2년간 수행… 79개국 가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촛불혁명 등 민주주의 성과 높이 평가

우리나라가 열린 정부를 주도하는 국제기구 ‘열린정부파트너십’(OGP) 의장국으로 선출됐다.

OGP는 27일(현지시간) “한국이 11대 OGP 의장국으로 선출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국은 오는 10월부터 공동의장국으로 2년간 세계 열린 정부와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역할을 수행한다.

OGP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열린 정부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2011년 출범한 국제협의체다. 전 세계 정부의 투명성 제고와 반부패, 시민 참여 활성화를 위해 활동 중이다. 본부는 미국 워싱턴DC에 있다. 미국과 캐나다, 프랑스 등 79개국과 20개 지방정부가 가입해 있다.

한국 정부는 행정안전부를 대표로 2011년 OGP 출범 직후 가입했다. 2017년에는 OGP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운영위원회에 진출했다. 우리나라가 의장국으로 선출된 것은 그간 한국 정부의 혁신 노력과 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덕분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번 의장국 선출에는 2017년 있었던 촛불혁명과 광화문1번가 등 한국의 민주주의 노력과 성과를 높이 평가한 OGP의 요청이 있었다. 산자이 프라드한 OGP 사무총장은 “대한민국은 광화문 광장에서 있었던 촛불혁명을 계기로 국민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정부의 문을 국민에게 열었다”면서 “대한민국이 의장국으로서 시민 영역을 보호·확대하고 포용사회를 구축해 정부 혁신을 추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8-2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