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4세 이하 인구 작년 첫 200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통계청 ‘2018 인구주택총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0세 이상은 500만명 넘어 고령화 가속
전체 가구 중 절반 이상이 1인·2인 가구

지난해 우리나라 내국인 가운데 4세 이하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200만명 아래로 떨어지고, 70세 이상 인구는 500만명을 넘어섰다. 저출산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15%에 육박하고, 전체 가구 중 절반 이상이 1인 또는 2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의 ‘2018년 인구주택총조사’(등록 센서스 방식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0~4세 인구는 2017년 대비 5.2% 감소한 196만 8000명을 기록했다. 2017년(207만 6000명)만 해도 200만명대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그 벽이 깨졌다.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55년 이래 처음이다.

반면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모두 739만 4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4.8%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2017년 483만명이던 70세 이상 인구는 지난해 506만명으로 늘어 처음으로 500만명을 돌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4세 이하 인구가 1955년 343만명에서 2018년 197만명으로 반 토막이 나는 동안, 70세 이상 인구는 당시 160만명에서 506만명으로 세 배 이상 불어난 셈”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기준 전국 가구 수는 2050만 가구로 1년 전보다 1.6% 늘었다. 일반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2.44명이며, 가장 많은 가구 유형은 1인 가구로 전체의 29.3%를 차지했다. 2인 가구는 27.3%, 3인 가구 21.0%, 4인 가구 17.0%, 5인 이상 가구는 5.4%로 나타났다. 1, 2인 가구가 56.6%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8-3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