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직원 실수로 잘못 지급된 산재보험금 100억

5년간 8종 보험급여 착오지급 332억…행정착오 이외 단순 과실 지급만 103억

용산공예관 앞, 전통·현대 공존의 길로

‘모던 헤리티지 문화거리’ 조성…준공식 60m도로에 디자인 가로등·전통 꽃담

3년 내 36량 증편… 9호선 ‘지옥철’ 오명 벗나

김포경전철 등 환승노선 개통 잇따라…서울시, 연내 4량 → 6량 열차로 편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퇴근 시간대마다 극심한 혼잡으로 ‘지옥철’로 악명이 높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열차가 더 늘어난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열차 6량까지 6편성을 더해 총 36량을 증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450억원가량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1량은 열차 1칸, 1편성은 여러 칸을 묶어 한 번에 다니는 전동차 전체를 뜻하는 것으로 현재 9호선은 45편성으로 운행하고 있다. 이번 증편 계획은 앞으로 9호선에서 환승할 수 있는 신설 노선이 늘어남에 따라 급증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는 9월 김포경전철을 시작으로 대곡소사선, 신림경전철, 위례신사선, 신분당선 연장선, 신안산선 등의 개통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9호선은 지난해 12월 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 3단계 개통 이후 수요가 58만명에서 66만명으로 늘면서 혼잡이 더 심해졌다. 출근 시간대 혼잡도는 급행 기준 172%로 서울 전체 지하철 가운데 가장 높다. 혼잡도는 열차 1량에 승객이 160명일 때를 100%로 보고 계산한다.

시는 새 증편 작업과는 별개로 현재 9호선 모든 편성을 열차 6량으로 늘리고 있다. 현재 9호선은 급행의 경우 6량이고 일반 열차는 4량이나 6량이다. 다른 호선은 대부분 1편성에 8량 이상이다. 시는 전 편성을 6량으로 늘리는 작업이 올해 말 마무리되면 9호선 혼잡도가 154%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오른손 상처 공방…공격흔 vs 방어흔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범행 당시 입은 상처의 원인을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공방을 벌였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배봉산 숲속 도서관 개관식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목3동 도시재생 활기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단재 모과나무, 영등포에 뿌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용산의 문화유산 바로잡기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