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최선 서울시의원 “무인 우이신설경전철, 위급상황 발생 시 안전조치 미흡”

CCTV 동영상 실시간 모니터링도 안 해, 비상상황 시 신속 대응 곤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신설동에서 강북구 우이동을 왕복 운행하는 무인(無人) ‘우이신설경전철’이 위급상황 발생 시 안전조치가 미흡해 시민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구 제3선거구)은 지난 6일 진행된 제289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하여 현재 무인화 시스템으로 운행되고 있는 우이신설경전철의 부실한 비상 대응체계를 지적하고 조속한 개선 조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5분 발언을 진행했다.

최 의원은 5분 발언 서두에서 “9월 5일 오전 8시 27분 보문역으로 들어가는 우이신설경전철 내에서 승객의 손이 문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출근길 지옥철에 이런 사고가 발생한 탓에 비상 통화 버튼도 못 찾고 다들 ‘비상버튼 눌러주세요’ 소리만 지르다가 결국 아무 대처도 하지 못한 채 보문역에 도착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이런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이신설경전철 관제실은 이런 사고가 발생했는지의 여부를 제때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당시 해당 승객은 열차 내 CCTV를 향해 팔을 흔들며 위기 상황임을 지속적으로 알렸지만 경전철 관계자들로부터 아무 조치도 받지 못했다고 전해왔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왜냐하면 우이경전철의 경우 열차 내 CCTV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현재 우이경전철은 신고가 들어오지 않으면 무음 경보가 울려도 사고로 기록하지 않고 있다”라며, “즉 위급 상황에 처한 승객이 비상 버튼을 누를 수 없고, 비상 전화도 걸 수 없는 상황이라면 안전조치 역시 이루어지지 않는 체계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는 우이신설경전철과 같은 무인 열차에 대한 안전 관리 대응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 의원은 5분 발언 말미에 우이경전철의 안전관리 미흡에 대한 해법으로 비상상황 시 대응 요령에 대한 안내문을 열차 내 공익광고면에 게시하고, 열차 내 모니터에 정기적으로 게시하도록 조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 의원은 “현재 우이경전철은 ‘상업광고 없는 문화예술 지하철’을 표방하고 있기에 열차 내에 게시물을 게재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문화열차의 취지를 저촉하지 않는 한도 내에서는 누구라도 손쉽게 식별 가능한 위치에 비상 대응 요령 안내문을 게시하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이 밖에도 경전철 서비스 관련 콜센터를 한 번호로 일원화하는 등 고객서비스를 개선하는 것도 필요하다”라며, “현재 고객센터, 범죄신고, 비상상황, 관제실의 콜센터 전화번호가 각각 따로 운영되고 있기에 시민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에 어떤 곳에 전화를 걸어 문의를 해야 하는지 기억하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방학선이 연장되면 우이경전철의 명칭은 방학신설경전철이 되고, 이용 승객은 더 늘어나게 된다”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경전철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며 5분 발언을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