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대통령 개별 기록관 짓기로…문대통령 기록관, 2022년 경남 양산 근처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종시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실상 포화
서고 사용률 83.7%…1~2명분 수용가능
‘증축보다 개별기록관 설립 경제적’ 판단
문대통령 기록관 172억 예산…3000㎡
세종시 호수공원 인근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연합뉴스 DB

정부가 퇴임한 대통령의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짓기로 했다.

대통령 기록물이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여서 세종시에 있는 대통령기록관의 보존공간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기존 기록관을 증축하는 비용보다 개별 대통령의 기록관을 만드는 비용이 더 저렴한 데다 개별 대통령 기록관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정책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개별대통령 기록관의 첫 사례는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이다. 문 대통령의 퇴임에 맞춰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한다. 설립 장소는 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곳이 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0일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문 대통령 기록관을 짓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에는 지정·비밀·일반 기록물 등 문서 자료가 주로 보관된다. 운영은 국가기록원이 맡으며 전문적인 보존·복원처리가 필요한 기록물은 현재처럼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에서 관리한다.

개별 대통령기록관은 2007년 제정된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설립 근거가 마련돼있었다. 하지만 그동안에는 추진되지 않았다가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을 처음으로 만들게 됐다.

국가기록원은 현 대통령기록관 공간 부족, 전임 대통령의 기록물 열람권 보장과 이를 통한 적극적인 기록물 이관·보존 유도 필요성을 고려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재임 기간에 나오는 기록물이 점점 늘어나는 데다 현재 세종시에 있는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서고 사용률이 83.7%에 달해 보존시설 확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현재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추가 수용 능력은 대통령 한두 명 분량 정도에 불과해 사실상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노무현 전 대통령 기록물은 820여만건이었는데 이명박 전 대통령 때부터는 1000만을 넘었다. 생산 기록물이 증가 추세가 예상을 뛰어넘어 보존공간이 부족해졌다”며 “통합 대통령기록관을 증축하는 비용은 1000억원 이상으로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짓는 것이 훨씬 예산이 적게 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에서는 개별 대통령 기념관 겸 기록관을 취임 때부터 준비해 퇴임 후에는 연고지 대학 등과 연계해 만든다”며 “우리나라도 장기적으로 민간에서 설립하는 대통령기념관과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연계하도록 하면 지역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화성살인사건 용의자 이씨, 경찰 추궁에 한 말이

화나면 매우 난폭… 아내·아들 폭행도 20세 처제 성폭행 뒤 둔기로 때려 살해 봉지 등으로 여러 겹 싸 야적장에 유기 “계획적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