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광화문 인근 노동자 평균 근무시간, ‘주 52시간제’ 1년 만에 39분 줄었다

대기업·공기관 밀집… 퇴근시간 당겨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企 많은 가산디지털단지 0.6분 증가
연령별로는 40대 15.8분 감소폭 최대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소비 늘어나

지난해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한 300인 이상 대기업 직장인들의 근로시간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 행태와 생활 방식에도 변화가 뚜렷했다. 대기업이 밀집한 서울 광화문 지역에서는 주 52시간제 시행 1년 만에 평균 근로시간이 40분 가까이 줄었다. 출근시간은 늦어지고, 퇴근이 빨라졌으며 노래방 등 유흥업종의 소비도 감소하고 있다.

11일 고용노동부가 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직장인이 많은 4개 지역(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에서 주 52시간제 시행 효과를 분석한 결과다. 지난해와 올해 같은 기간(3~5월) 직장인의 근로시간과 여가 활동 등을 비교·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4개 지역 평균 근로시간은 13.5분 감소했다.

기업 규모에 따른 차이가 컸다.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몰린 광화문에서 근로시간이 605분에서 565.8분으로 39.2분 감소했다. 올해 7월 주 52시간제를 도입한 금융 대기업이 많은 여의도는 626.3분에서 616.4분으로 9.9분 줄었다. 기술업종 대기업이 포진한 판교에선 550.3분에서 540.6분으로 9.7분 감소했다. 다만 주 52시간제를 시행하지 않는 중소기업이 많은 가산디지털단지는 586분에서 586.6분으로 오히려 근무시간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별는 근로시간이 가장 긴 40대가 15.8분으로 감소 폭이 가장 컸고 다음으로 30대(14.0분), 20대(11.8분), 50대(10.2분) 순이었다.

출퇴근 시간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광화문과 여의도에서는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출근시간은 늦어지고 퇴근시간은 당겨졌다. 특히 광화문에서는 ‘9시 출근, 6시 퇴근’이 정착되는 모습을 보였다. 여의도에서는 금융업 특성상 오전 9시 이전 출근하는 사람이 많았지만 오후 5시 퇴근 비율도 3.8% 포인트 증가했다. 판교와 가산디지털단지에서는 출퇴근 시간이 모두 당겨지는 추세다.

소비 형태 변화도 두드러졌다.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면서 여가나 문화, 자기계발 관련 업종 이용액이 많이 증가했다. 반면 사무실 인근의 노래방 등 유흥업종 소비는 감소했다. 소비가 늘어난 업종 중에서는 헬스클럽과 수영장, 테니스 등 스포츠 레저 업종의 소비 증가세가 뚜렷했다. 유흥업종 소비는 판교에서 감소폭(18.4%)이 가장 컸지만 여의도는 오히려 증가(3.0%)해 대조를 보였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9-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