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구로, 산책하다 쉬면 전기 충전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천 등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 설치… 그늘막·전기생산설비 역할 동시 수행


서울 구로구가 공원, 산책로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동시에 태양광 발전으로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시설 확대에 나섰다. ‘스마트도시 구로’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서다.

구로구는 최근 안양천 구현전망대와 개봉유수지 등 2곳에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를 시범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퍼걸러는 옥외에 그늘을 만들기 위해 설치한 기둥과 선반으로 이뤄진 구조물이다. 태양광 스마트 퍼걸러는 이 같은 퍼걸러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부착해 에너지를 생산해내는 신재생에너지 초소형 발전소다. 태양광 패널이 햇빛을 가리는 그늘막과 전기생산설비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셈이다. 생산된 전기는 주민들의 휴대전화 유·무선 충전이나 경관 조명 등으로 활용된다.

구로구는 하루 일조 시간이 3.5시간을 넘어서는 공원, 등산로, 안양천 등 주민 야외휴식공간을 선정해 2022년까지 모두 10개의 스마트 퍼걸러를 비롯해 사람이 앉는 좌판에 태양광 발전 블록이 설치돼 에너지를 생산해내는 ‘스마트 태양광 벤치’ 100여개를 설치할 방침이다. 구로구는 지난 1월 5개의 태양광 벤치를 설치한 데 이어 최근 오류동 봉화대근린공원, 천왕동 이펜시아공원, 개봉동 개명소공원 등 3곳에 추가 설치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9-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