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문학관 품고 한문화특구 넓히고… 은평 ‘문화·관광 체험

서울 진관동 일대 ‘문화·관광 벨트’로 뜬다

역시나… 아침 쌀밥은 학업성취도 높이는 ‘만능 한 끼’

전북대 차연수 교수팀·농진청 공동연구

관악, 재활용품 넣으면 돈 된다

AI 스마트 수거함 시범 운영 큰 호응… 휴대전화 번호 입력하면 포인트 적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가 시범 운영 중심 인공지능(AI) 재활용품 스마트 수거함이 구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급증하는 1회용 페트병·캔의 회수율을 높이고 주민들의 자원 재활용 실천을 생활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낙성대동 주민센터에서 운영하는 스마트 수거함은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자원순환기기다. 빈 페트병이나 캔을 투입구에 넣으면 AI 센서가 자동으로 재활용품을 선별하고 압축해 보관한다.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포인트가 적립돼 계좌 이체하면 현금으로 쓸 수 있다.

더럽고 귀찮게 여겨지던 재활용 쓰레기가 스마트 수거함을 거쳐 현금을 쥐어주는 ‘쓰레기의 상품화’를 가능하게 한 것이다. 이 때문에 주민들의 만족도도 높다. 한 주민은 “1주일에 한 번 캔과 페트병을 모아 포인트를 쌓는 재미가 크다”며 “환경을 지키려는 노력이라 아이들 교육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구는 내년 스마트 수거함을 지역 곳곳으로 확대·설치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스마트 수거함을 통해 자원 순환의 중요성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도 높아졌다”며 “각종 자원 재활용 사업 추진에도 앞장서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살고 싶은 마을 만드는 동작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백두대간수목원 ‘야생식물 방주’

김용하 한국수목원관리원 이사장

‘주얼리 산업 중심’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