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간 교육 경험에 침착 대응 결실
區, 공로 인정 모범구민 표창장 수여

서울 노원구 주민들이 지난 3월 구청 심폐소생술 상설교육장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2012년부터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전 구민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이 대표적인 생명살림 운동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 6일 흥안운수 소속 시내버스 운전기사 한경평(64)씨가 운행 중 중계동 한 횡단보도 인근 인도에 정신을 잃고 쓰러진 여성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화제가 됐다. 당시 한씨는 곧바로 갓길에 버스를 세운 후 이 여성에게 달려가 의식이 없음을 확인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3분가량 이어진 심폐소생술 덕분에 60대 여성은 의식을 되찾았고, 도착한 119구급대는 여성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한씨가 위급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이유는 사내 심폐소생술 교육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기 때문이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흥안운수 소속 버스 운전기사 58명은 노원구 심폐소생술 상설교육장에서 교육을 받았다. 올해부터는 심폐소생술이 버스 운전기사 법정보수교육(1년 2회)으로 변경돼 자체교육을 받고 있다. 구는 한씨의 공로를 인정해 모범 구민 표창장을 수여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준비는 매사를 이긴다고 했다”면서 “자신과 내 가족에게도 닥칠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비하는 생명살림 심폐소생술을 모든 구민이 익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