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20~30대 모인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매주 수요일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서울 관악구 대학동의 한 골목에서 꾸러기 수비대 회원이 고장 난 가로등을 신고하기 위해 가로등 번호를 촬영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젊은 청년들이 동네 안전을 지키는 서울 관악구 ‘꾸러기 수비대’의 활약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관악구 자원봉사센터 소속 자원봉사단체인 꾸러기 수비대는 20~30대 청년들이 동네를 순찰하며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모임이다. 이들은 2년째 매주 수요일마다 학교나 회사를 마치면 정해진 장소에 모여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밤늦게 혼자 귀가하는 여성의 안전한 귀갓길을 돕는가 하면 원룸, 다가구주택 등 1인 가구가 밀집된 관악구의 범죄를 예방하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장 난 가로등, 파손된 도로, 쓰레기 무단 투기 등 주민들이 일상에서 불편을 겪을 수 있는 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신고해 쾌적한 동네 만들기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들은 직접 발품을 팔아 동네의 위험 요인을 걷어낼 뿐 아니라 페이스북에 ‘신림 대신 해결 드립니다’ 페이지를 개설해 주민들의 생활 속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고민하며 해결하기도 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취업 준비와 직장 생활로 바쁜 청년들이 매주 시간을 내 활동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님을 알기에 더욱 고맙다”며 “지역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매주 자발적으로 활동하는 꾸러기 수비대의 사례가 모범이 돼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2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