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금값 채소…헐값 과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태풍 ‘링링’에 사과 20% 정도가 떨어졌어요. 추석도 지나 값이 폭락하면서 농민들에게 말도 못 붙입니다.”(충남 예산능금농협 이준우 상무) “태풍에 배추들이 뿌리째 뽑혀 날아가 서둘러 밭떼기로 팔았는데 값이 계속 올라 좀 아쉽습니다.”(충남 서산시 고북면 농민 김모씨)

잇단 태풍에 채소값은 폭등하고, 추석 특수가 지난 과일값은 폭락하고 있다. 과일 농가는 태풍 피해까지 겹쳐 이중고에 시달린다. 재배 농산물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3일 농산물유통정보를 통해 고랭지 배추 10㎏ 도매가가 1만 8400원으로 추석을 앞둔 1개월 전 9000원의 두 배가 넘는다고 밝혔다. 상추는 4㎏에 4만 6800원이다. 한 달 전엔 2만 4640원이었다. 오이(취청)도 50개당 2만 5400원에서 3만 7667원으로 상승하는 등 채소값이 대부분 급등했다.

반면 홍로 사과는 10㎏짜리가 한 달 전 4만 4960원에 팔렸으나 현재 2만 8200원까지 폭락했다. 신고 배도 15㎏에 6만 6700원이던 1개월 전과 달리 3만 5400원으로 떨어졌다. 산지에서는 더 형편없다. 전북 장수군 사과의 경우 ㎏당 1000원 수준으로 박스값과 선별 인건비조차 건지기 힘든 실정이다. 비용을 줄이기 위해 선별하지 않은 과일을 20㎏들이 플라스틱 박스에 담아 출하하고 있다.

이 상무는 “태풍에 흠이 난 것까지 하면 피해는 훨씬 크다”면서 “낙과가 20%라고 해도 인건비와 농약값 등 고정비가 덜 들어가는 것도 아니어서 농민 피해는 두세 배로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전남 순천시 낙안면 이곡리에서 배를 재배하는 강찬수(57)씨는 “태풍 링링에 50~60% 정도가 떨어져 막대한 손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게다가 올해 추석이 빨라 명절 이후 홍수 출하된 데다 생산량까지 늘어 가격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올 들어 마늘, 양파 등이 풍년으로 가격이 하락했는데 사과, 복숭아, 자두 등 과수까지 가격 폭락이 발생해 어느 해보다 농민들이 힘겨워한다”며 “도가 지원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장수군은 장영수 군수가 대책위원장을 맡아 직거래 장터 개설 등에 앞장서며 ‘장수 사과 팔기’에 나섰다.

예산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9-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