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김계순 김포시의원 “잦은 순환배치와 실무자 일괄 전보인사로 사기 저하 우려”

5분 자유발언서 김포시 지난 1년 인사 문제점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계순 김포시의원이 제19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김포시의회 제공

김계순 경기 김포시의회 의원은 “김포시가 특별한 사유 없이 1년에 두세번씩 잦은 순환배치하고 실무자를 일괄 전보 인사한 건 민선 7기 1년 인사중 가장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문성 결여 및 업무의 지속성 단절이라는 점과 실질적인 업무 인수인계가 잘 이뤄지지 않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14일 김포시의회 제19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조목조목 지적했다. 또 “시급성과 전문성을 요하는 현안이 많다”면서 “인력 배치의 안배가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도 냉철하게 바라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하반기 신규직 배치를 보면 행정과에는 신규직이 한 명도 없는 반면 상하수도사업소 5명, 노인장애인과 도로관리과 4명씨으로 많았고, 국별로 살펴보면 환경국 17명, 교통국·경제국·복지국에 10명씩 신규직 배치 발령해 전문성과 시급성이 필요한 사업부서에 과다 배치해 업무추진에 어려움이 있을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19년 하반기 인사를 보면 행정 6급 승진자 10명 중 7명이 행정과와 기획담당관·주민협치담당관·일자리경제과 등 4개 특정부서에서 나왔다”면서 “객관적 근무평가에 의해 작성됐다는 승진 후보자 순위를 무시하고 발탁한 인사는 승진후보자 순위의 무효성을 의미하고, 특정부서의 승진 독점은 라인 찾아 줄서기의 암묵적 동의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부서 내 직급별 적절한 인원 구성과 순환보직의 원칙, 직렬별 승진소요 연수의 형평성, 승진과 전보의 근간인 객관적 근무평가 반영 등 실무 인사시스템 및 매뉴얼을 다시 정비하고 문제점을 과감하게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김 의원은 객관성·신뢰성 없는 인사는 직원 사기 저하의 원인으로 그 피해는 시민들에게 돌아간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마무리 발언을 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사지했을 뿐”…세 자매 성폭행 인면수심 父

가정폭력으로 집 나간 어머니 “뺨맞고 귀먹어”고소했지만… 경찰 “공소시효 지나 어려울 것”친아버지에게 오랜 기간 성폭행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