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장님, 젊은 사무관들은 회식보다 칼퇴 원해요

‘밀레니얼세대’ 이해 나선 공직 사회

설 선물도 가성비·가심비 시대

국산 샤인머스캣·수제맥주·와인… 특산품이 달라졌어요

한국 지식재산 금융시장 규모 첫 1조원 돌파

담보대출·보증·투자 1년 새 77% 증가

“경청·공감의 리더십으로 주민들의 구정 참여 보장”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차준택(51) 부평구청장은 인천지역 민선 7기 단체장 중 가장 젊지만 역대 부평구청장 중 가장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미국 유학생활에 이어 국회의원 보좌관과 인천시의원 활동으로 정책 경험을 쌓은 그가 이제 부평의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고 있다.

●‘비전 2020위원회’설치… 구민과 소통

구청장에 취임한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직원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직원 소리함’ 설치다. 확대간부회의와 직원 월례조회를 매월에서 격월로 하고 월례조회는 ‘두드림 마당’으로 바꿨다. 눈에 보이는 구정 성과에 연연하거나 관행적인 겉치레 식 행정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구민과 소통을 위해 ‘부평 비전 2020위원회’를 만들었다. ‘2020’는 2020년대, 즉 향후 10년을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중장기적인 과제를 준비할 때 정책의 시작부터 마무리 이후 평가까지 구민들의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 만든 민관협력기구다.

●겉치레 행정 탈피… 주민 행복에 최선

그는 ‘모두가 함께 행복한 사회’가 만들어질 때 행복이 실현될 수 있다고 믿는다. 이 때문에 지방정부 차원의 ‘행복 정책’이 중요하다고 한다. 부평이 일터와 삶터, 쉼터 역할을 하고 구민들이 건강하고 안심하며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한다. 차 구청장은 이제는 구청장이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결정하고 지시하는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한다. 경청과 공감의 리더십으로 구정에 구민들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고 반영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소통’이라고 말한다. 차 구청장은 인천 부평에서 태어나 부평동초, 부평중, 부평고를 졸업한 부평 토박이다. 고려대 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아메리칸대 국제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9-10-2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봉 ‘숲속애’ 책꽃을 피우리라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김포 핫플레이스로”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

폐지 줍는 어르신 다치지 않도록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가난 때문에 배곯는 아기 없도록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