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차 대신 박스형 가게로…문화·여가 ‘핫플’ 뜹니다

면목유수지 사업설명회 간 중랑구청장

정부 공들였던 ‘ILO협약 비준·국민취업지원제’ 물건너가

국회 환노위 노동 현안 집중 논의 돌입

“경청·공감의 리더십으로 주민들의 구정 참여 보장”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차준택(51) 부평구청장은 인천지역 민선 7기 단체장 중 가장 젊지만 역대 부평구청장 중 가장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미국 유학생활에 이어 국회의원 보좌관과 인천시의원 활동으로 정책 경험을 쌓은 그가 이제 부평의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고 있다.

●‘비전 2020위원회’설치… 구민과 소통

구청장에 취임한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직원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직원 소리함’ 설치다. 확대간부회의와 직원 월례조회를 매월에서 격월로 하고 월례조회는 ‘두드림 마당’으로 바꿨다. 눈에 보이는 구정 성과에 연연하거나 관행적인 겉치레 식 행정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구민과 소통을 위해 ‘부평 비전 2020위원회’를 만들었다. ‘2020’는 2020년대, 즉 향후 10년을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중장기적인 과제를 준비할 때 정책의 시작부터 마무리 이후 평가까지 구민들의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 만든 민관협력기구다.

●겉치레 행정 탈피… 주민 행복에 최선

그는 ‘모두가 함께 행복한 사회’가 만들어질 때 행복이 실현될 수 있다고 믿는다. 이 때문에 지방정부 차원의 ‘행복 정책’이 중요하다고 한다. 부평이 일터와 삶터, 쉼터 역할을 하고 구민들이 건강하고 안심하며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한다. 차 구청장은 이제는 구청장이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결정하고 지시하는 시대는 끝났다고 강조한다. 경청과 공감의 리더십으로 구정에 구민들의 참여를 최대한 보장하고 반영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소통’이라고 말한다. 차 구청장은 인천 부평에서 태어나 부평동초, 부평중, 부평고를 졸업한 부평 토박이다. 고려대 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아메리칸대 국제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9-10-2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영주차장 체납차량 실시간 단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교통·행정·기업 품은 ‘숨은 진주’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 전파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구로동 나누길’서 쇼핑하세요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