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주민 손길 담은 숲으로 꾸민 송파둘레길

가로숲 조성 주민헌수 기념식 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 둘레길에 주민 손길을 담은 숲이 만들어진다.

송파구는 21일 오후 성내천 물소리광장 일대에서 ‘송파둘레길 가로숲 조성 주민헌수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헌수 참여 주민과 박성수 송파구청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는 축하공연과 함께 둘레길 조성 전후 모습을 코스별로 전시한 송파둘레길 사진전이 열렸다. 참가자들은 “인내와 지혜를 품고 살아라”, “늘 나무처럼 자라렴” 등 헌수 나무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적어 넣었다. 송파구는 느릅나무, 왕벚나무, 메타세쿼이아 등 나무 274그루에 헌수자의 이름과 메시지를 담은 표찰을 제작해 매달 예정이다. 헌수 나무는 둘레길 오륜교부터 청룡2교 구간에 심는다.

송파구는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4일까지 신청을 받았다. 접수 2주 만에 목표였던 200그루를 훌쩍 뛰어넘은 274그루를 헌수받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송파둘레길은 구 외곽을 따라 흐르는 성내천, 장지천, 탄천, 한강 등 4개 하천을 잇는 21.2㎞ 규모의 순환형 둘레길이다. 구는 올 상반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2021년 완공을 목표로 42개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 구청장은 “주민들과 함께 만드는 송파둘레길을 통해 송파를 도보관광코스의 명소이자 생태복지 1번지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0-2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