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 향토 민요 2만곡, 이곳에 ‘저장’

서울시, 종로구에 우리소리박물관 개관

배달 오토바이 단속 강화가 능사?… 정부 ‘안전 대책’ 빈

민관 열흘간 ‘교통안전 확보 방안’ 논의

뮤지컬 ‘삼국유사’ 군위 명품브랜드로 태어난다

인각사와 공동 제작 새달 28·29일 공연…김수환 추기경 테마 뮤지컬 이어 제작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축구장 2590배 규모 조회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서울 중구가 전국 각지에 조상이 남긴 토지를 찾아 상속자 스스로 등기하도록 돕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실시해 지난달까지 축구장 2590배 규모에 해당하는 땅을 조회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상속권자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각종 공공개발사업 중 등기 미이행 등으로 실제 토지 소유자를 확인할 수 없어 초래하는 걸림돌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구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구는 사업이 시행된 2010년부터 현재까지 9년간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진행해 총 1만 1268건을 접수했다. 그 결과 2만 26필지, 1849만 8057㎡(약 559만 5637평)의 재산을 조회하는 성과를 올렸다.구는 구청을 수차례 방문해야 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고자 주민등록전산망, 가족관계등록정보시스템, 토지등기부등본 등 각종 공부와 함께 전국 국토정보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주민 만족도 향상과 재산권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이 밖에 본인 소유의 토지 현황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는 경우 토지를 확인해 주는 ‘개인별 토지 소유 현황 전산자료 제공’ 서비스도 병행 중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조상 땅 찾기와 같이 주민 편의를 늘릴 수 있는 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0-2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평생교육엔 3철학이 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귀 기울이니 민원 술술 풀렸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적극행정 ‘접시’ 깨도 보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