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업무 수탁업체 ‘노무비 착복’ 막는다… 별도 계

민간위탁 노동자에 지급 여부 확인해야…근로조건 보호 확약서 위반땐 계약 해지

돕는 손, 숨은 손 잡아준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자원봉사자 격려

107층 부산 롯데타워 또 착공 연기… 설계 미완성 탓에 1년

부산시, 롯데 측 사업 시행 기간 연장 승인

과기부, 인공지능·4차산업혁명 대응 조직 개편

인공지능정책관·네트워크정책실 신설…2차관 산하 2실·8국·30과로 대폭 바뀌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기술 분야 혁신을 앞당기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2차관 산하 정보통신분야 조직을 5일 대폭 개편했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기존 정보통신정책실 산하에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을 신설한 것이다. 그동안 인공지능 정책이 과기부 내 각 부서의 개별사업에 따라 이뤄지면서 전담부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과기부 관계자는 “인공지능기반정책관에서 산업혁신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와 인공지능 간 융합을 통한 혁신서비스와 블록체인 등 플랫폼기술 개발 지원 업무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되는 네트워크의 고도화와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정보보호, 방송·통신 정책 전반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네트워크정책실도 신설된다. 네트워크정책실 아래 편성되는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으로 확대 개편해 네트워크의 물리적 위험과 사이버 침해를 포괄하는 통합적 네트워크 보안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2차관 산하 조직은 1실·7국·28과 체계에서 2실·8국·30과로 바뀌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이번 개편은 정부혁신을 통한 국가경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정책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11-0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성폭행 의혹 “배트맨티 입고 욕하며…”

7일 콘서트 예정대로…8일 ‘미우새’ 방송 미정강용석 “고소장 제출”…김건모 법적 공방으로가수 김건모(51)가 피아니스트 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복지사업’ 2년째 최우수상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소년푸른성장대상’ 장관상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도시농업활성화’ 최우수상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