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세종·전남·부산,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낙제점

행안부 ‘2019 지역안전지수’ 분석

멧돼지 포상금이 통했다… 올해 10만 마리 포획 눈앞

정부, 10월부터 마리당 20만원 국비 지원

잘나가던 하이패스, 왜 ‘먹통패스’ 되었나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63> 신뢰 잃은 하이패스 시스템

유튜브 을지로 전파사 힙지로 레트로 담는다

[현장 행정] 스튜디오 개소식 간 서양호 중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달 31일 중구 청계대림상가 3층 동쪽 데크에서 열린 유튜브 영상 스튜디오 ‘을지로 전파사’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구 제공

“구청의 일방통행식 전달이 아니라 창작자와 구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소통을 바탕으로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들을 전파하겠습니다. 유튜브에서 ‘을지로 전파사’를 찾아 구독해 주세요.”

지난달 31일 저녁 서울 중구 청계대림상가 3층 동쪽 데크에 지역 예술인들과 유튜버들이 모였다. 중구가 미디어 환경 변화에 발맞춰 야심 차게 구축한 유튜브 영상 스튜디오 ‘을지로 전파사’의 개소식이 열린 것.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날 행사에서 이렇게 각오를 밝히며 유튜브 창작자와 주민들 간의 소통 의지를 다졌다.

을지로 전파사라는 이름은 얼핏 들으면 전등을 파는 가게처럼 들린다. 하지만 뜯어보면 보다 깊은 뜻이 담겨 있다.

구 관계자는 “젊은 창작자들이 스튜디오에서 을지로 관련 콘텐츠를 활발히 제작하고 널리 퍼뜨리게 하자는 뜻”이라면서 “최근 을지로를 각광받게 하는 ‘레트로’(복고풍) 감성도 명칭에 담았다”고 강조했다.

이곳은 원래 상가 데크를 오가는 시민들을 위해 화단과 함께 만든 휴식공간이었다. 하지만 활용도를 보다 높이기 위해 중구가 서울시로부터 무상으로 임대받아 리모델링했다. 기존 공간의 절반은 조명, 타일도기 등 을지로 도심산업 제품을 전시하는 ‘을지로 예술공장’으로 조성해 지난 6월부터 운영 중이다. 나머지 절반에는 영상장비들을 들이는 등 유튜브 전용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을지로 전파사는 작지만 알찬 공간이다. 길이 15.8m, 폭 3.2m 규모에 2개의 스튜디오와 조정실이 있다. 스튜디오 A는 서재와 목공 작업실 콘셉트로 장식했다. 콘텐츠 촬영은 물론 생방송 진행도 가능하다. 분장실과 봉제 작업실 콘셉트의 스튜디오 B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며 스튜디오 A에서 생방송이 있을 때는 출연자 대기실로 활용된다. 조정실은 생방송 조율, 영상 편집 등이 이뤄진다.

6년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권순홍 유튜버스 인 코리아 대표는 “지금 유튜브에는 자극적인 영상이 너무 많다”면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좋은 콘텐츠가 많이 제작되도록 을지로 전파사를 통해 창작자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을지로 전파사는 오픈 스튜디오로 촬영이나 생방송 장면을 누구나 부담 없이 볼 수 있다. 촬영이 없을 때는 공연을 열어 지나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구는 을지로를 소재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튜브 창작자와 지역 예술인들에게 스튜디오 공간을 무료 제공할 예정이다.

서 구청장은 “다양한 삶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면서 “을지로를 찾는 사람과 보여주고 싶은 사람들 모두에게 사랑받는 매체로 활성화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11-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협력 리더십 시대 연 송파

박성수 서울송파구청장

“‘사람 중심의 R&D’ 지원”

권덕철 보건산업진흥원장

의료관광객·일자리 다 잡은 강서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민관 잇는 마을자치센터 문 활짝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