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불린 통일부 교류협력실, 평화 프로세스 새 돌파구 될

[관가 인사이드] 격상된 교류협력실 기대 반 우려 반

[단독] 공무원 항공 마일리지 십시일반… 뜻 모으니 나눔이

인사처 마일리지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구로 16번째 행정동 ‘항동’ 신설

새달 2일부터 임시 주민센터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내년 1월부터 행정동 ‘항동’을 신설한다. 대규모 공공주택지구 조성으로 인한 인구 증가에 맞춰 늘어나는 행정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서다.

구로구는 기존 오류2동에서 분리해 항동주민센터를 건립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로구의 행정동은 15개에서 16개로 늘어나게 된다.

항동주민센터는 다음달 2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건물이 완공되는 2022년 4월까지는 항동 솔보프라자 3층에 임시 청사를 운영한다. 통·반을 재정비하고 주민단체를 구성하는 동시에 행정 편의를 위해 오류2동주민센터 항동분소도 설치했다.

구 서남쪽에 있는 항동은 1890년대 ‘항리’라는 명칭으로 마을이 형성됐다. 도농복합지역으로 거주 인구가 많지 않아 행정구역상으로는 오류2동에 속해 있었다. 2010년 정부의 3차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과 함께 개발돼 공공 3368가구, 민간 1735가구 등 모두 11개 단지 5103가구의 아파트 단지 조성이 확정됐다. 지난해 11월 384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6월에 입주가 완료되면 인구가 1만 7000여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구는 내다봤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12-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모도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구청장표 ‘참 좋은 지방자치’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