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신천지 시설 1144곳 폐쇄

서울 소재 시설 170곳 중 169곳 폐쇄

외국인 가장 많은 안산 다문화특구는 확진자 ‘0’

중국인 5만여명 거주 ‘기피 1순위’ 꼽혀

노원 ‘따뜻한 겨울나기’ 20억 모금… 역대 최고액

참여 기업·단체 작년보다 208곳 늘어

데크로드 안전·북카페 낭만 더한 개화산

강서구, 산책로 조성 1단계 공사 마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개화산 등산로 ‘데크로드’(산책로) 조성 1단계 공사를 마쳤다고 9일 밝혔다.

개화산엔 천년 고찰 약사사와 군부대가 위치해 평소 차량 통행이 많고, 등산로에 별도 산책로가 없어 개화산 해맞이나 석가탄신일 등 주요 행사에 많은 사람들이 몰리면 안전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구는 개화산을 찾는 주민들의 보행 안전을 위해 데크로드 조성에 착수했다.

개화산 등산로는 방화동 영신교회에서 약사사 삼거리까지 이어지는 구간으로, 총연장은 630m다. 구는 13억원을 투입, 1단계로 산 중턱에서 약사사 삼거리까지 470m 구간에 친환경 공법으로 목재 데크로드를 만들었다. 조성 구간 내 2곳에 쉼터와 북카페도 마련했다. 북카페엔 600여권의 도서를 비치했으며 주기적으로 관리한다. 구 관계자는 “조성 구간 등산로 경사가 심해 정밀안전진단과 전문가 자문을 거치는 등 만전을 기했다”고 했다.

2단계 공사 구간인 산 중턱에서 영신교회 초입 사이엔 사유지가 포함돼 있다. 구는 상반기에 보상을 끝내고 연말까지 데크로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개화산엔 조선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심정과 손자인 청백리 심수정 등의 묘가 모여 있는 풍산 심씨 묘역(서울시 유형문화재 제77호) 등 볼거리도 많다. 구는 연말까지 유출 지하수를 활용해 약사사 주변에 인공폭포와 생태연못도 조성할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주민들에게 안전한 보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보행자 전용 데크로드를 만들게 됐다”며 “많은 주민들이 개화산을 찾아 자연도 만끽하고, ‘힐링’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1-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19 검사 거부하던 확진자 여자친구 결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여자친구가 바이러스 검사를 거부하다 결국 협조한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북도는 113번 확진자 A(28…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이웃과 소통, 봉사도 함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