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영등포구청장, 코로나 타격 입은 민심 살피기 주력

주말 대림중앙시장 상인들 만나 위로… 백화점·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현일(오른쪽)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8일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선제 대응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8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신종 코로나 우려로 방문객이 줄어든 대림중앙시장을 방문, 상인들을 만나 고충을 위로했다. 이어 9일 채 구청장은 주말 유동인구가 많은 영등포역 일대 백화점,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현장 점검에 나섰다. 채 구청장은 곳곳에 신종 코로나 안전수칙 홍보와 예방 대책이 잘돼 있는지 살피고, 관계자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채 구청장의 민심 살피기 행보는 계속된다. 채 구청장은 이날부터 민심이 오고 가는 지역 내 사랑방 역할을 하는 식당들을 찾아 주민 의견을 듣는다. 또한 영등포지하상가, 삼각지 일대를 방문해 ‘영등포사랑상품권’을 사용해 직접 물건을 구입하고 현장에서 민심을 살필 예정이다.

한편 구는 중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업체당 3억원 이내, 연 1.8%의 저금리로 지원하는 중소기업 육성기금을 당초 25억원에서 40% 늘린 35억원으로 확대한다. 소규모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68억원 규모의 특별신용보증대출을 최대 2억원까지 2.5%의 저금리로 지원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