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 1회 언론인과 국정현안 질의응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3차 유행에… 35만명 일자리 잃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관이 불붙인 공무원 ‘시보떡’… “문화” vs “악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등포구청장, 코로나 타격 입은 민심 살피기 주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말 대림중앙시장 상인들 만나 위로… 백화점·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


채현일(오른쪽) 서울 영등포구청장이 지난 8일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선제 대응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8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신종 코로나 우려로 방문객이 줄어든 대림중앙시장을 방문, 상인들을 만나 고충을 위로했다. 이어 9일 채 구청장은 주말 유동인구가 많은 영등포역 일대 백화점,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현장 점검에 나섰다. 채 구청장은 곳곳에 신종 코로나 안전수칙 홍보와 예방 대책이 잘돼 있는지 살피고, 관계자들로부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채 구청장의 민심 살피기 행보는 계속된다. 채 구청장은 이날부터 민심이 오고 가는 지역 내 사랑방 역할을 하는 식당들을 찾아 주민 의견을 듣는다. 또한 영등포지하상가, 삼각지 일대를 방문해 ‘영등포사랑상품권’을 사용해 직접 물건을 구입하고 현장에서 민심을 살필 예정이다.

한편 구는 중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업체당 3억원 이내, 연 1.8%의 저금리로 지원하는 중소기업 육성기금을 당초 25억원에서 40% 늘린 35억원으로 확대한다. 소규모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68억원 규모의 특별신용보증대출을 최대 2억원까지 2.5%의 저금리로 지원한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교 밖 청소년 꿈 키워준 이동상담소 ‘유레카’ 진로·취업

[현장 행정] ‘유레카 청소년’들 만난 박성수 구청장

‘위안부 왜곡’ 램지어 규탄·논문 철회 요구한 성북

이승로 구청장·계성고생과 소녀상 닦아 “日 역사 왜곡 바로잡고 인권 수호에 앞장”

은평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입주자 모십니다

새달 1일까지 창업준비·공익단체 접수 김미경 구청장 “협동조합 등 적극 지원”

마포 구석구석 관광명소·여행 정보 한눈에

안내 책자 만들어 영·중·일어로도 발간 마포문화관광 홈피엔 전자책 올리기로 유동균 구청장 “4월엔 대만·일본에 수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