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광진구청장, 서울시에 건의

“5개 역세권 상업지역 전무… 형평 맞춰야” 어린이대공원 최고고도지구 해제도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선갑(오른쪽) 서울 광진구청장이 지난 12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을 만나 ‘광진구 도시관리계획 조정’에 대한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는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지난 12일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나 “광진구의 상업지역 면적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구가 지난 1년간 추진한 ‘광진구 미래발전을 위한 도시계획 용역’ 결과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김 구청장은 이날 박 시장에게 ‘광진구 미래발전을 위한 도시계획 용역’ 결과를 언급하면서 “광진구의 상업지역 비율이 현저히 낮아 도시의 외형적인 변화와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형평이 맞지 않는다”며 “상업지역 면적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광진구 전체 면적 중 상업지역 비율은 1.18%로, 인접 구보다 현저하게 낮아 25개 자치구 중 24위에 해당한다. 또 지역 내 5개 역세권(강변역, 중곡역, 뚝섬유원지역, 아차산역, 광나루역)은 상업지역이 전무한 실정이다.

 김 구청장은 이어 “아차산역은 1일 유동인구가 3만명이고, 인근 구에 있는 광운대역의 경우 1만 9000명이지만 상업지역은 22만 9000㎡로 불균형의 차이가 너무 크다”면서 “지역 주민의 생활 중심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주거지역으로 묶여 있는 어린이대공원 주변, 아차산 자락 등을 반드시 상업 또는 준주거지역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구청장은 2018년 3월 생활권 계획으로 배분된 자치구 상업지역 물량에 대해 “2년이 지났지만 진행이 더딘 만큼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활성화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김 구청장은 또 “서울시 주요 평지 공원인 서울숲, 보라매, 월드컵공원 등 10곳 중 유일하게 어린이대공원 주변만 최고고도지구로 건축 높이가 16m로 제한돼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수십년간 지속돼 왔다”며 “어린이대공원 주변의 최고고도지구 지정을 해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박 시장은 광진구의 열악한 도시계획 상황에 대해 공감하면서 “최고고도지구 유지 필요성은 있어보이지만 완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해보겠다”며 “아파트만이 주거 문제 해결책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새로운 정비 방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