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경북 24개 대학, 중국인 유학생 1301명 2주간 기숙사 격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와 경산시, 지역 대학들은 지난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감염증 관련해 ‘중국인 유학생 관리․지원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경산시 제공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이 모두 국내에 들어오면 기숙사에 2주간 생활한다고 16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24개 대학 중국인 유학생은 2087명으로 이 가운데 이미 국내 체류, 휴학 등으로 입국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인원을 빼면 1301명이 3월 개강을 앞두고 입국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영남대는 이달 안에 중국인 유학생 421명 전원을 교내 향토관 3채 등에서 보호한다.

대구대도 중국인 유학생 97명이 비호생활관에서 2주 동안 지내도록 한다.

특히 영남대와 경일대, 안동대는 공항에서 전세버스로 중국인 유학생을 한꺼번에 기숙사로 보낼 방침이다.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기숙사에 14일 동안 생활하는 중국인 유학생은 도시락 등으로 식사를 해결하고 매일 발열 체크 등 건강 상태도 관리받는다.

도는 대학마다 마스크, 손 세정제, 손 소독제, 열화상 감지 카메라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기숙사 숙식비, 버스 임차비 등 중국인 유학생 별도관리에 사용하는 추가 비용 대부분도 부담한다.

보호 기간이 끝난 뒤에도 중국인 유학생 모니터링을 하는 등 단계별 관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학들이 어려운 결정을 한 것에 감사드린다”며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계명대, 경북대 등 대구지역 대학들도 중국인 유학생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중국인 1016명이 재학 중인 계명대는 당초 개학일(3월 2일)을 2주 후인 16일로 미루고, 이들을 최소 2주간 기숙사에 격리해 잠복기를 넘긴 뒤 수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대학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국내에 체류한 300여명을 뺀 700여명이 개학에 맞춰 입국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학생들 주소지가 중국 여러 도시에 흩어져 있고 입국 날짜와 항공편이 제각각이어서 인천공항, 김해공항 등에서 학교까지 수송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고민이다.

게다가 식사 공급,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격리 기간 유학생 생활 방안은 아직 논의조차 못 하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 887명이 재학 중인 경북대는 대책 마련에 분주하지만, 기숙사 사정이 여의치 않아 격리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 경북대는 그동안 국내에 체류해 격리 대상이 아닌 중국인 유학생이 343명, 입국을 앞둔 학생이 486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58명은 한국에 있는지, 중국에 있는지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대구·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