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성남시, 숙원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 본격 추진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로 이전...기존부지 청년 행복주택 등 공공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성남시는 숙원사업인 ‘성남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와 통합 현대화’ 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하수처리장 등 환경기초시설들을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로 통합 이전 설치하고, 기존 부지는 공공개발한다.

이전 예정 부지는 기존 면적 대비 3분의 1 규모로 지하에는 하수처리장과 음식물처리장을, 지상에는 재활용선별장과 대형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설치한다.

기존 부지는 신혼부부, 청년 행복주택, 원도심 순환용 이주 주택, 창업지원시설, 공유오피스, 창업지원주택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통합 이전 사업 구체적인 추진 방안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시행,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방향 추진, 재정의 효율성 극대화, 시민의 재정적 부담 최소화하는 방안이다.

이는 노후된 시설의 유지관리비를 절감하고 인근 지역 악취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부지 공공개발로 신혼부부, 청년의 주거 공간, 창업지원시설을 조성해 아시아 실리콘밸리의 한 축을 담당할 것 역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하수처리장 이전 지하화에는 700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돼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내년까지 사업자를 선정한 뒤 2022년 착공해 2026년 말 완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수처리장 사업자는 30년간 시설을 운영한 뒤 시에 운영권을 넘기게 된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