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자소서에 출신학교 등 역량과 무관한 내용 쓰면 부정 간주

국정원 인턴 선발 일문일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정보원(NIS)은 수험생들이 가고 싶어 하는 직장 중 하나다. 공식적으로 경쟁률은 밝히지 않고 있지만 정기공채의 경우 100대1에 이른다는 말도 나온다. 하지만 국가 안전보장에 관련된 업무를 하는 국정원의 특성상 일반에 공개되는 정보는 많지 않다. 수험생들이 채용연계형 인턴 선발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부분을 국정원의 도움을 받아 정리해 봤다.

Q. 일부에서는 ‘석박사 수준의 경력자만 선발한다’고 하던데 사실인가.

A. 국정원은 지원 분야에 대해 다양한 경험이 있고 발전 잠재력을 갖춘 지원자를 선발하기 위해 인턴 전형을 실시하고 있다. 석박사 수준의 경력자만 선발한다는 가이드라인은 없다.

Q. 선입견을 배제한 블라인드 채용이라고 들었다. 원서 작성 시 주의할 점이 있을까.

A. 자기소개서 작성 시 이름, 출신 학교, 가족 관계 등 본인의 역량과 상관없는 개인정보를 기재하면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만일 학교·직장명 등의 기재가 필요하면 ‘○○대학교’ 등으로 기재하길 바란다.

Q. 인턴과 정기공채, 중복 지원이 가능한가.

A. 인턴과 정기공채 지원은 별개로 생각하면 된다. 인턴을 하던 중 탈락해도 공채 지원에는 문제가 없다. 다만 인턴 공고 내에서는 단일 분야(1인 1개)에만 지원이 가능하다.

Q. 정기공채처럼 공인영어점수를 반드시 기재해야 하나.

A. 인턴 전형은 영어시험 성적이 필수는 아니다. 그러나 해당 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성적을 입력하면 된다.

Q. 지원자격과 관련해 우대 사항은 어떻게 기재해야 하나.

A. 공고문에 명시된 우대 사항은 분야별 보유 역량을 판단하기 위한 것으로 심사 과정에서 반영된다. 따라서 선발 분야와 관련해 수상 경력·자격증·어학성적·관련 대외활동 등이 있는 경우 모두 쓰는 게 좋다. 전형 과정에서 기재 사항에 대한 증빙자료 제출 요청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허위로 기재하거나 관련 문서 위·변조 시 관련법에 의거해 공무원 채용시험 응시자격이 정지될 수 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2-1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