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보육교사도 휴가 주는 강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는 서울 최초로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5일간 휴가를 보장하는 ‘보육교사 안식휴가제’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아동을 돌보는 것뿐 아니라 학부모 상담, 서류 작성 등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 그러나 어린이집 방학이 따로 있지 않고 업무를 대신할 대체교사가 없어 마음 편히 쉴 수 없는 상황이다.

구는 예산 1억 1000만원을 투입해 안식휴가를 다녀오는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업무 공백을 대신할 대체교사를 지원해 5일간의 안식휴가를 보장한다. 현 어린이집에서 5년 이상 재직한 담임교사가 대상이며, 관내 보육교사 2680여명 중 204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보육 공백에 대한 걱정으로 자유롭게 휴가를 사용하지 못한 보육교사들이 안식휴가제를 통해 육체적·정서적으로 재충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안식휴가제가 고단한 업무에 시달리는 보육교사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힐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심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 환경 조성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2-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