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혼비백산하는 국가비상상황에도 대전지방경찰청이 포토존 설치 등 청사 인테리어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

2개 층 작업에 예산 3000만원 투입
국내 환자 늘던 이달 초 공사 시작
“확산 예측 못해… 일요일까지 완료”


“전국 경찰들이 신천지 숨은 교도를 잡으러 다닌다는데 대전 경찰만 인테리어에 올인하고 있다니 말도 안 됩니다.”

25일 아침 대전 서구 둔산동 대전지방경찰청 1층 로비로 들어선 민원인 김모(55·자영업)씨는 혀를 내둘렀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900명을 넘어서는 등 전국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상시국에 직면한 가운데 대전경찰청은 독야청청 청사 인테리어 공사에 온 힘을 쏟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날도 대전경찰청 1층에선 타카 못 박는 소리가 요란했다. 가로 7m, 세로 5m 크기의 벽면에 청사 사진을 붙이는 등 벽면 인테리어 작업이 한창이다. 바닥에는 각목과 크고 작은 공사 장비가 여기저기 널브러져 있었다. 예산은 총 1000만원이 든다.

인테리어는 황운하 전 청장에 이어 지난해 12월 31일 취임한 최해영 대전지방청장의 첫 사업이다. 공사가 시작된 지난 10일은 중국 우한 교민이 인접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격리 중으로 국내 확진환자도 점차 늘고 있던 때다. 이후 확진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대구, 경북은 물론 전국을 강타하고 있었으나 작업은 멈출 기미가 없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청사 방문객이 기념사진을 촬영할 때 마땅한 배경이 없어 ‘포토존’을 설치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청사 7층 미팅홀도 인테리어 작업으로 분주했다. 90㎡ 크기의 룸 바닥에 카펫을 교체하고, 벽에 필름지를 다시 붙이고, 전등을 교체하느라 인부들이 바삐 움직이며 땀을 흘렸다. 이 공사 예산에만 2000만원이 들어갔다.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이렇게 확산될 줄은 몰랐다”면서 “두 작업 모두 이번 주 일요일까지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글 사진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20-02-2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