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65.8%↓…그 많던 관광객이 예약 취소 반토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제주 관광산업이 휘청거리고 있다.

27일 제주관광협회와 제주관광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제주를 찾은 관광객 등 입도객은 1만 4329명으로 지난해 같은 날 4만 1882명에 비해 65.8% 감소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은 351명(2.4%)으로 지난해 같은 날 5905명에 비해 94.1%나 줄었고 중국인 관광객은 단 1명에 그쳤다.

더구나 지난 20, 22일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24일 정부가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는 예약 취소사태가 잇따르는 등 관광객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 25일부터는 대한항공을 비롯해 각 항공사가 확진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대구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 앞으로 관광객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무비자 입국’ 중단조치가 취해진 지 2주 만인 17일부터 제주국제공항의 중국노선 운항은 전면 중단됐다. 불과 한 달 전인 지난달 21일만 하더라도 제주기점 중국노선 운항노선이 24편에 달했다. 제주관광협회 관계자는 “지금도 폐업하는 업체가 속출하는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지역 관광산업은 사상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글 사진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2-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